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0916 0022021030466570916 03 0301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68637000

LG에너지솔루션, GM과 美 2번째 배터리공장 검토

글자크기
중앙일보

GM의 전기차 배터리 플랫폼 '얼티움'. [사진=G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이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해 미국에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 미국 테네시 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셀 공장을 추가로 건립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다만, 최종 입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WSJ은 덧붙였다. GM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에 결정이 내려질 수 있다"고 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오하이오주(州) 북동부에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투자금만 23억 달러(약 2조7000억원)에 달한다. 이 공장은 2022년께 본격적으로 가동해 GM에 자동차용 배터리를 납품하게 된다.

GM은 2035년부터 내연기관 대신 전기자동차만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2025년까지 적어도 전기차 30종을 출시하고, 미국 시장에 출시할 자동차 중 40%를 전기차로 채운다는 포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