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1103 0022021030566571103 04 0402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70181000

총탄에 숨진 미얀마 태권소녀…‘붉은 수의’ 저항 상징 됐다

글자크기

시위 유혈진압에 38명 사망 최악

‘다 잘 될거야’ 티셔츠 입고 시위에

죽음 각오한 듯 SNS엔 “시신 기증”

군경, 시위대 머리 조준사격 의혹

중앙일보

태권도복을 입은 모습. [SNS 캡처]

“다 잘 될 거야(Everything will be OK).”

지난 3일 미얀마 쿠데타 반대 시위에서 군경의 총격에 사망한 19세 여성의 티셔츠에 이런 문구가 새겨져 있는 사진이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계 미얀마인 치알 신(중국명 덩지아시·鄧家希, 영어명 에인절·Angel)의 사연을 전하면서 이 문구가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4일 장례식에서 신이 군부에 구금된 아웅산 수지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당(NLP)의 상징색인 빨간색 수의를 입은 사진도 SNS에 올라 있다. 페이스북 등에는 그녀를 추모하는 글들이 넘쳐나고 있다.

중앙일보

지난 3일 미얀마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열린 쿠데타 반대 시위에 참여한 치알 신의 생전 모습.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사망 당시 그녀가 입었던 티셔츠에 새겨진 “다 잘 될 거야(Everything will be OK)” 문구. [SNS 캡처]



뚜는 당시 시위대가 평화적으로 모여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경찰이 최루탄에 이어 총격을 가하자 시위대가 흩어졌고, 나중에 ‘한 소녀가 사망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그 소녀가 에인절인지는 몰랐다”면서 “페이스북에서 신이 다른 희생자와 함께 숨진 채 누워있는 사진을 보고 알게 됐다”고 말했다. 숨진 신이 입었던 까만색 티셔츠에는 하얀 글씨로 ‘다 잘 될 거야’라는 글귀가 큼지막하게 쓰여 있었다.

신은 시위에서 죽음까지 각오한 듯 페이스북에 자신의 혈액형과 비상 연락처, ‘시신을 기증해달라’는 메시지를 남겨 놓았다. 신의 남자 친구 치아우 진 헤인은 SNS에 신이 그에게 마지막으로 보낸 메시지를 공유했다. “이번이 마지막일 수 있어. 너를 많이 사랑해. 잊지 말아줘.”

신은 페이스북에 지난해 11월 8일 생애 첫 투표를 하고 난 뒤 투표를 해서 보라색으로 물든 손가락에 키스하는 장면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나의 첫 투표, 내 마음속 깊은 곳으로부터. 내 나라를 위한 내 의무를 다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달 1일 총선에 부정이 있다는 이유로 투표를 무효로 한다며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미얀마 선거관리위원회는 군부의 총선 부정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쿠데타 발발 이후 신은 시위에 나가 NLP의 빨간 당기를 흔들었다. 페이스북에는 그녀의 아버지가 그녀의 손목에 빨간 리본을 매어주는 사진도 올라와 있다.

중앙일보

군경의 총격에 사망한 다음 날인 4일 장례식에서 아웅산 수지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당 의 상징색인 붉은 수의를 입은 치알 신. [트위터 캡처]

뚜는 태권도 수업에서 신을 처음 만났다고 말했다. 신은 태권도 수련자이자 만달레이의 DA-스타댄스클럽의 무용수였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춤을 추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여러 건 올려놓았다. 뚜는 “에인절은 가족을 사랑하는 행복한 소녀였다”며 “우리는 전쟁을 하는 게 아니다. 시민을 향해 총탄을 쏠 이유가 없다. 그들이 인간이라면 이럴 수는 없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신이 숨진 지난 3일 미얀마에서는 군경의 유혈 진압으로 38명 이상이 사망해 쿠데타 발발 이후 최악의 인명 피해가 나왔다. 사망자들의 피격 부위가 머리 부분에 집중되면서 군경이 시위대를 조준 사격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