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1281 0042021030566571281 04 0401001 6.2.6-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873733000

[자막뉴스] 원전 사고 10년 지난 지금, 후쿠시마 지역 85%가...

글자크기
지난 2011년 폭발 사고 이후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온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은 북서풍을 타고 산과 들에 광범위하게 퍼졌습니다.

그해 일본 정부가 이 방사성 물질을 책임지고 제거하겠다고 밝힌 이른바 '특별제염지역'은 서울시 면적의 약 1.4배.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 지역의 85%는 제염 작업이 진행되지 못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금도 남아있는 방사성 물질은 비와 바람을 타고 지금도 다른 지역으로 확산 중입니다.

제염이 끝나지 않으면 피해가 계속 이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원자로 안에 남아있는 핵연료 찌꺼기를 빼내고 원전을 해체하는 일도 지금 기술로는 30-40년 안에 마치기 어렵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습니다.

핵연료 찌꺼기의 온도를 낮추려고 계속 물을 집어넣어 오염수를 늘리는 대신 폐로 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습니다.

그린피스와 같은 날 같은 시간대에 기자회견을 연 일본 경제산업성은 오염수를 해양 방류해도 문제가 없다는 점을 애써 설명했습니다.

원전 사고일을 즈음해 일본 정부와 그린피스는 매년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있지만 후쿠시마를 바라보는 시각은 크게 엇갈리고 있습니다.

부흥을 강조하면서도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환경단체 등과 마주앉아 의견을 듣고 대안을 찾는 공청회는 한 번도 열지 않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영상촬영ㅣ사이토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후쿠시마 #방사능 #방사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