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3807 0562021030566573807 05 0506001 6.2.6-RELEASE 56 세계일보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99965000

'손흥민 자책골 유도' 토트넘, 풀럼 꺾고 리그 2연승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손흥민(29)이 상대의 자책골을 유도하며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5일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 2020∼2021 EPL 33라운드 원정에서 1-0으로 이겼다.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전반 19분에 나온 풀럼의 자책골 결승골을 델리 알리의 콤비 플레이로 만들어내며 승리에 기여했다. 지난달 28일 번리전에서 정규리그 2연패를 끊은 토트넘은 이날까지 2연승을 달렸고, 원정 3연패도 끊어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승점 42(12승6무8패)를 쌓은 토트넘은 리그 8위를 지켰다.

올 시즌 EPL에서 13골 8도움(공식전 18골 15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공격포인트를 쌓지는 못했지만, 날카로운 크로스로 상대의 자책골에 관여하는 등 활발하게 공격을 전개했다.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토트넘은 최전방에 해리 케인을 세우고 2선에 손흥민과 개러스 베일, 알리를 배치해 공격에 나섰다. 전반 초반 풀럼의 공세에 끌려가는 듯했던 토트넘은 점차 주도권을 찾아왔다.

전반 18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받은 케인의 헤딩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등 풀럼의 골문을 위협한 토트넘은 1분 뒤 상대의 자책골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알리의 전진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중앙으로 연결했고, 다시 알리가 이를 문전에서 오른발로 툭 차넣었다.

당초 이 득점은 손흥민의 리그 9호 도움에 이은 알리의 리그 1호 골로 기록됐으나, 이후 풀럼의 토신 아다라비오요의 자책골로 정정됐다. 알리의 슈팅이 아다라비오요의 발에 맞아 굴절돼 골문으로 향했다는 판정이다.

손흥민은 전반 29분 페널티 박스 왼쪽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전반 40분에는 알리의 패스를 받아 헤딩 슛을 시도했으나 모두 골대를 벗어났다. 토트넘이 추가 득점을 하지 못한 가운데 풀럼도 전반 추가 시간 마리오 레미나의 오른발 슛이 높이 떠 만회에 실패했다.

한 골만을 앞선 토트넘은 불안하게 후반을 시작했다. 풀럼이 후반 7분 프리킥과 코너킥을 연달아 얻어 만회를 노렸으나 요아킴 안데르센과 아다라비오요의 헤딩을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막아냈다. 풀럼은 후반 17분 조시 마자의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결과 그에 앞서 레미나의 핸드볼 반칙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가슴을 쓸어내린 토트넘은 후반 22분 알리와 베일을 무사 시소코와 루카스 모라로 교체하고 이후 탕귀 은돔벨레 대신 에리크 라멜라를 투입해 리드를 지켰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