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8155 0112021030566578155 01 0101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14907731000

'대선후보 윤석열 지지?'…안철수 "서울시장으로 돕겠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머니투데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04.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행보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본인의 결심에 달렸다"면서도 "분명한 것은 야권 지지자 분들의 많은 기대가 모여 있는 만큼 앞으로 정치를 하든 안 하든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주시는 역할을 하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만 10년 전, 저도 (정치 입문을) 고민했기 때문에 그 고민의 크기가, 고통이 얼마나 클지에 대해 나름대로 이해하는 측면이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안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사퇴에 대해 "참 불행한 일"이라며 "윤 전 총장이 부당한 정권의 폭력에 자신의 직을 걸고, 민주주의 법치를 지키려고 나서신 것"이라 평가했다.

향후 대권경쟁 구도에 대해선 "제가 (4·7 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당선된다면 그 후 모든 시선은 대선으로 갈 것"이라며 "어떻게 하면 야권이 승리할 수 있을지 치열한 고민이 시작되고 혁신적인 재편이 일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야권이 분열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정당 형태는 제가 무슨 돗자리 깐 사람도 아니고 어떻게 알겠느냐만, 혁신적인 재편으로 국민들의 야권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지게 만들고 승리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와 함께 안 대표는 '야권 대선후보는 1명만 나올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한다", "그게 윤석열이라면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제 역할은 서울시장으로서 혁신적인 시정을 통해 서울시민들이 체감하실 수 있게 해드리는 것이고, 그러면 야권에 대한 신뢰가 생기고 그게 제가 대선을 돕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변휘 기자 hynews@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