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8727 0532021030566578727 05 0501001 6.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08574000

'당구 여신, 괴인도 탈락' 충격과 이변, PBA 왕중왕전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PBA 왕중왕전 여자부 8강전에서 박지현에 덜미를 잡힌 이미래. 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당구(PBA) 투어 왕중왕전에서 연일 이변이 벌어지고 있다. 최강 프레드릭 쿠드롱(웰컴저축은행)의 탈락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남녀부 상금 랭킹 1위 '당구 여신' 이미래와 '그리스 괴인' 필리포스 카스도코스타스(이상 TS•JDX)까지 떨어졌다.

이미래는 4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K렌터카 PBA-LPBA 월드 챔피언십 2021' 8강전에서 박지현에 덜미를 잡혔다. 세트 스코어 1 대 3 패배였다.

당초 이미래는 이번 왕중왕전 여자부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앞서 열린 PBA 투어 3연속 우승을 거두며 기세를 올렸고, 월드 챔피언십 직전에 열린 팀 리그 플레이오프(PO)에서도 엄청난 활약으로 팀 우승과 MVP까지 거머쥔 상승세에 있었다.

이미래는 16강 조별 리그에서도 3승 무패로 예선을 통과했다. 특히 한 세트도 내주지 않은 완벽한 경기력을 펼쳤다.

하지만 8강 길목에서 복병을 만났다. 이미래는 박지현을 상대로 1세트를 10 대 11, 2세트를 8 대 11로 내주며 끌려갔다. 3뱅크샷은 물론 옆돌리기 등 기본적인 스트로크 감각이 떨어졌다.

이미래는 3세트 10 대 10에서 간신히 1점을 얻어 반격에 성공했다. 그러나 흐름을 뒤집기는 역부족이었다. 4세트를 11 대 7로 이긴 박지현이 이변을 마무리했다.

박지현은 '포켓볼 여제' 김가영(신한금융투자)과 4강에서 맞붙는다. 김가영은 무서운 신예 전애린(NH농협카드)과 8강전에서 3 대 0 완승을 거뒀다. 특히 1세트에서 하이런 6점으로 11 대 0의 완벽한 스코어로 따내는 등 이닝 평균 1.179점으로 활약했다.

노컷뉴스

예비 신부를 위해 우승컵을 들어올리겠다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김재근. 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래의 팀 동료이자 PBA 투어 남자부 2승에 상금 랭킹 1위 카스도코스타스도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이날 예비 신랑 김재근(크라운해태)은 카스도코스타스를 맞아 3 대 0 완승을 거뒀다.

1세트에서 김재근은 15 대 10으로 이기며 기선을 제압한 뒤 2, 3세트 오른손에서 왼손으로 전향한 천재 카스도코스타스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15 대 14, 1점 차 승리로 4강행을 마무리했다. 김재근은 마민캄(신한금융투자)을 꺾은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와 4강전을 치른다.

국내 강자 강동궁(SK렌터카)은 전날 쿠드롱을 꺾은 글렌 호프만의 돌풍을 잠재웠다. 8강전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1로 이기며 4강에 합류했다. 상금 랭킹 30위로 출전한 김종원은 터키의 강자 비롤 위마즈(웰컴저축은행)를 3 대 2로 힘겹게 누르고 돌풍을 이어갔다. 강동궁과 결승행을 놓고 격돌한다.

여자부에서는 김은빈이 박수아를 3 대 0으로 완파하고 4강에 합류했다. 김세연 역시 김경자에 3 대 1 역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해 김은빈과 맞붙는다.

PBA-LPBA 준결승 경기는 5일 펼쳐진다. SBS 스포츠, KBS N 스포츠, 빌리어즈 TV를 통해 생중계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