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8841 0912021030566578841 01 0103001 6.2.6-RELEASE 91 더팩트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08760000

윤석열 사퇴에 이낙연 "뜬금없는 처신" 김태년 "최악의 총장"

글자크기
더팩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전날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사퇴 직전 움직임과 사퇴의 변은 정치 선언으로 보여진다"며 "공직자로서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李 "선택적 수사와 선택적 기소, 사퇴도 그러하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5일 전날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최악의 총장"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낙연 민주당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과 관련해 전날과 달리 입을 열었다. 그는 윤 총장 사퇴를 "공직자로서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이라고 평가하며 "윤 총장이 검찰에 끼친 영향은 냉정하게 판단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추진 중인 중수청 설치가 결론 나지 않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상황이었음을 강조했다. 윤 전 총장 사퇴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중수청 설치가 주요했다는 지적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중수청 설치 여부를 결론 내지 않고 의견을 수렴 중이었다"며 "그 과정에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도 합당한 통로를 통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고 그것이 공직자다운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군다나 수사와 기소의 분리에 대해선 자신도 국회에서 동의한 바 있다. 사퇴 직전 움직임과 사퇴의 변은 정치 선언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검찰총장 때도 선택적 수사와 선택적 기소 논란으로 검찰의 중립성에 대한 격렬한 시비를 일으키더니 사퇴도 그러하다"고 비꼬았다.

더팩트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윤 총장을 향해 "권력욕에 취해 검찰총장의 직위를 이용한 최악의 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힐난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윤 총장이 사퇴 전 언급한 발언 등을 문제 삼았다. 그는 "마지막까지 공직자의 본분을 저버린 윤 총장의 언행에 유감"이라며 "편견이 점철된 그의 행보는 마지막까지 정치검사의 전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총장의 사의 표명은 정치 개시를 위해 미리 기획한 행보로밖에는 읽히지 않는다"며 "법치는 명분이고 일부 정치검사와 입지를 지키기 위해 검찰조직을 이용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윤 총장은 1년 8개월간 검찰 기득권 사수에 몰두했다"며 "자의적 수사와 선택적 정의로 국민 기대를 배반했다. 검찰 독립성의 상징처럼 내세우던 임기마저 내던졌다. 대다수 검사도 납득하지 못할 것이다. 권력욕에 취해 검찰총장의 직위를 이용한 최악의 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힐난했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