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9320 0532021030566579320 01 0101001 6.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09432000

이낙연, 변창흠 따로불러 질타 "조사 자청할 정도로 책임의식 가지라"

글자크기

국회 본회의 앞서 당대표실로 불러서 질타

"LH 두둔하는 인상 절대 안 된다…국민 분노 감수성있게 받아들이라" 주문

민주당 인사 연루 의혹에는 "정부 전수조사 중이니 일단 지켜보겠다"

최인호 수석대변인 "강도 높은 점검할 것…국정조사도 의논 가능"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노컷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국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5일 이른바 'LH 사태'로 불리는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부정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불러 질타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참석을 위해 국회를 찾은 변 장관을 본회의 전 민주당 당대표실로 불러들였다.

이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사안의 엄중함에 대한 인식을 좀 더 확실하게 갖도록 요구하는 발언을 했다"며 "본인이 누구보다도 먼저 조사 받기를 자청할 정도의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고 면담 내용을 밝혔다.

그는 "'추후라도 그 조직을 두둔하는 듯 한 인상을 주는 것은 절대로 안 된다', '국민의 분노와 실망을 훨씬 더 감수성 있게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한다' 등의 얘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인사의 연루 의혹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전수조사가 광범위하고도 확실하게 이뤄져야하기 때문에, 그리고 정부가 그것을 하겠다고 하니까 우선은 지켜보겠다"며 "그에 임하는 국토부와 LH공사의 자세에 대해 저희가 심할 정도로 매섭게 얘기를 했다"고 답했다.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번 사태의 진상규명을 위해 야당이 주장하고 있는 국정조사까지 수용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이 할 수 있는 최대치의 대책과 점검을 해나가야 한다"며 "발본색원, 재발방지의 측면에서 철저한 과정 점검이 있어야 하고, 앞으로의 예방을 목표로 한 재발방지 대책도 아주 강도 높게 준비해야 한다는 논의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이 대표께서 당 윤리감찰단에 긴급지시를 내려 당 소속 선출직 공무원 전원에 대해 전수조사에 들어갔고 강도 높은 점검도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선출직 공직자, 유관업무 종사자, 유관기관의 어떤 누구라도 이런 불법 투기나 부패가 일어나지 않도록 강도 높은 대책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야당의 국정조사 발언에 대해서는 "투기 의혹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와 관련해서는 어떤 의정활동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며 "꼭 한다고 전제하는 것은 아니지만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국정조사를) 의논할 수 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