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9634 0512021030566579634 01 0103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09898000

주호영 "이성윤이 차기 검찰총장? 국민 용납 안 할 것"

글자크기

尹 회동설엔 "자연스럽게 만날 가능성 있지 않을까" 여지

"4차 추경은 사실상 퍼주기"…LH 투기 "국정조사" 가능성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3.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후임자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이성윤 검사장이 검찰총장이 된다면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민의힘 의원총회를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이 검사장) 본인은 수사를 받는 피의자이고, 지금까지 얼마나 권력에 대한 검찰의 정당한 수사를 방해하고 지연시켰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이 사퇴한 후 접촉한 적이 있느냐'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그러진 않았다. 어제 사직했으니 본인이 시간적인 여유를 갖지 않겠나"라고 했다. 다만 "(상황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만날 기회가 있지 않을까 싶다"며 윤 전 총장과의 회동 가능성을 열어놨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정계 복귀를 예고한 것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어떤 것을 가지고 말씀한 것인지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을 아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시인 이육사의 시 '광야' 공유하면서 "나라로부터 큰 혜택을 받은 내가 이렇게 넋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다짐했다"고 썼다. 지난해 4·15 총선 패배 이후 자리에서 물러난 뒤 약 11개월 만이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가 제출한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에 대해 "이름만 거창하게 '한국판 뉴딜 일자리'라고 했는데 어처구니가 없다"며 "사실상 퍼주기 아니냐"고 맹폭했다.

앞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추경안을 '증세 청구서', '선거 매표용 꼼수', '주먹구구식 부실 추경' 등에 비유하면서 Δ세출구조조정을 통한 재원 마련 Δ재난지원금 지원 원칙 재검토 Δ불요불급 예산 삭감을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세출구조조정은 저희들(더불어민주당)은 이번에 4조5000억원인가 하겠다는데, 우리는 대폭 많이 해야 한다고 본다"며 "적자국채 발행 액수를 줄이고 기존 558조원 예산 중 훨씬 더 세출조정을 많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토교통부와 국무총리실이 '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벌이는 것에 대해서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꼴"이라며 국정조사 요구까지 예고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LH 투기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국토부와 총리실에 맡긴 것에 대해 "감사원에서 감사를 해야 한다"며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감사원 조사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저희들이 지켜볼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했다.
dongchoi8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