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80173 0182021030566580173 05 0506003 6.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10683000

무리뉴 “케인·손흥민·베일·알리 동시 기용 만족” [토트넘 풀럼]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주제 무리뉴(58·포르투갈)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해리 케인(28·잉글랜드) 손흥민(29) 가레스 베일(32·웨일스) 델레 알리(25·잉글랜드)를 모두 선발 출전시킨 후 경기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풀럼을 상대한 2020-21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원정경기를 1-0으로 이겼다. 무리뉴 감독은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케인, 손흥민, 베일, 알리로 구성한 공격진이 모두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며 리드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네 선수는 자타공인 이번 시즌 토트넘 선수단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들이다. 그러나 수비를 중요시하는 무리뉴 감독 성향, 그리고 몸 상태가 올라오는 것이 늦었던 베일·알리 등의 이유로 한동안 케인·손흥민에 공격 과부하가 걸리는 문제가 있었다.

매일경제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 풀럼전 승리 후 손흥민, 알리, 베일, 케인(왼쪽부터)을 모두 선발 출전시킨 전반전 경기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사진=AFPBBNews=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리뉴 감독은 “넷이 모두 선발로 나와, 좋은 활약을 펼친 것은 처음인 거 같다”라면서도 호평의 대상을 “전반전”으로 한정하며 케인·손흥민·베일·알리 동시 기용을 주 전술로 삼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에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이날 손흥민과 선발 출전하여 호흡을 맞춘 케인은 득점왕, 베일은 MVP, 알리는 베스트11 등 EPL에서 모두 굵직한 업적을 남긴 선수들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 소속으로 컵대회 포함 38경기 18득점 15도움, 케인은 35경기 22득점 14도움, 베일은 21경기 8득점 3도움, 알리는 19경기 3득점 4도움을 기록했다. chanyu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