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81298 0112021030566581298 08 0804001 6.2.6-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14912602000

넥슨 '아이템 확률' 공개에…엔씨 "검토중"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진욱 기자]
머니투데이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이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전면 공개한다.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GSOK)의 자율규제를 기반으로 공개해오던 ‘유료 뽑기형 아이템’의 정보는 물론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과 ‘유료 인챈트(강화) 아이템’ 정보까지 포함된다. 업계 맏형격인 넥슨이 전면 공개라는 초강수를 두면서 업계 내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움직임이 잇따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업계 "이용자 신뢰 재구축 계기될 것"

넥슨은 현재 서비스중인 주요 온라인게임, 모바일게임에 대한 ‘유료 확률형 아이템’의 종류·획득 확률 등 이용자가 궁금해하는 정보들을 공개한다고 5일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메이플스토리’의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철저한 조사와 검증을 거쳐 우선적으로 공개하고, 서비스 중인 다른 주요 게임들의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하는 작업을 점진적으로 진행한다.

올해 2분기까지 주요 게임의 ‘유료 확률형 아이템’ 개념과 범위와 세부내용 등을 포함한 표준안을 정립하고, 연말까지 모든 타이틀의 정보를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또 향후 서비스하는 신작 게임에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 콘텐츠의 신뢰를 높이고 이용자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표본을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넥슨은 앞으로 만들고 서비스하는 모든 게임의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공개한다는 대원칙을 세웠다. 개발, 퍼블리셔 등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이 필요한 게임들도 단계적으로 공개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업계 맏형격인 넥슨이 확률형 아이템으로 확산된 부정적 여론을 일부 해소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용자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며 콘텐츠에 대한 신뢰를 재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넥슨은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와 동시에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도 도입한다. 각종 확률 요소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해 게임 내 균형을 유지하고 원활한 게임 플레이를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확률 전면 공개로 이용자들은 손쉽게 정보를 확인하면서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복잡하게 설계된 확률 요소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알 수 있게 된다.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은 기획부터 실행까지 유저들의 목소리를 담아 최대한 눈높이에 맞춘 진화된 서비스 형태로 구축될 계획이다.

강민혁 넥슨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이용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게임 본연의 가치에 더욱 집중해서 발전된 서비스 환경을 만들어가겠다”며 “자성의 계기로 삼아 변화와 혁신을 견인해 모두가 공감하고 신뢰하는 콘텐츠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넥슨 메이플스토리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 이용자 ‘소통’ 강화한 서비스 환경 구축…업계 변화 선도하나

국내 주요 게임사들의 수익원인 확률형 아이템은 이용자가 일정한 금액을 지불하면 확률에 따라 무작위로 얻을 수 있는 아이템을 의미한다. 현재 게임업계는 GSOK을 통해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종류와 확률을 자율 규제하고 있다. GSOK은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을 공개하지 않은 게임물을 매달 발표한다. 이런 이유로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 게임사들은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확률을 공개한다.

하지만 일부 게임사들은 '이중 뽑기'를 도입해 첫 번째 확률을 공개하고, 두 번째 확률은 공개하지 않는다. 이런 편법이 이용자들의 불만을 키웠고, 트럭 시위로 분출되기도 했다. 넥슨 '마비노기' 이용자들은 확률형 아이템 투명성 제고 등 운영 개선을 요구하며 지난달 말부타 넥슨 본사나 국회 앞에서 트럭 시위를 벌였다. 엔씨소프트·넷마블 등 다른 게임사들 앞에서도 이용자들이 주최한 트럭 시위가 이어졌다.

최근 정부·여당이 확률형 아이템 규제에 칼을 빼들면서 게임업계는 사면초가에 몰렸다. 문체위에는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게임산업진흥법 전부 개정안이 발의돼 있다. 개정안의 쟁점은 확률형 아이템의 법제화다. 개정안은 확률형 아이템의 종류, 구성비율, 획득확률 등 관련 정보를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했다. 문체위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상정된 상태로 상임위, 법제사법위원회·본회의 처리 절차만 남았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엔씨소프트 '리니지M', '리니지2M', 넥슨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마비노기', 넷마블 '모두의 마블' 등을 '5대악 게임'으로 꼽기도 했다.

넥슨이 선도적으로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를 결정하면서 엔씨소프트·넷마블 등 다른 게임사들의 고민도 커졌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이용자와 의견 수렴하면서 검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넷마블 측은 "이용자 의견 면밀히 검토하고 수렴해서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넥슨이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하면서 다른 게임사들도 뒤따를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정치권과 이용자들이 비난의 화살을 돌리게 될 게 뻔하다"고 말했다.

이진욱 기자 showg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