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88557 0772021030566588557 06 0601001 6.2.6-RELEASE 77 텐아시아 66315326 false true false false 1614928558000 related

'삼광빌라' 동하 학폭 의혹, 2차 폭로 [전문]

글자크기
최초 폭로자 2차 입장문
"침묵하고 있는 피해자들 있어"
"동하, 입장 철회하고 사죄하라"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텐아시아

배우 동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동하(본명 김형규)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A씨가 2차 입장을 밝혔다. 동하가 소속사를 통해 학폭을 부인한지 하루 만에 추가 입장문을 올렸다.

A씨는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동하의 학폭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자신이 동하의 학폭 폭로글 작성자임을 밝히며 "공론화 부탁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가해자인 배우 동하와 같은 반이었다며, 재학생뿐이 알 수 없는 정보들과 함께 자세한 피해 사례를 졸업장을 인증하며 장문의 댓글을 올려주신 분도 계셨다"며 "이제는 더 미룰 수 없다고 생각해 피해자인 제가 직접 배우 동하의 학폭을 고발하고, 공론화를 위한 글을 쓰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2차 입장문 작성 이유에 대해 "김형규 본인이 직접 해당 입장을 철회하고 학교폭력의 가해자로서 피해자들에게 사죄할 것을 요구하기 위함"이라며 "이 글의 신빙성을 위해 제가 제시할 수 있는 건, 2009년 당시 김형규와 같은 고등학교에 다녔다는 사실을 증빙할 수 있는 졸업증명서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형규에게 당한 피해자가 저뿐만이 아님을, 다른 침묵 하고 있는 피해자들은 물론이거니와 그걸 방관하던 이들도 그리고 그의 괴롭힘을 방조했던 그의 무리들도 알고 있으리라 전 확신한다"며 "당신이 김형규에게 당한 피해 사실을 댓글 혹은 직접 작성한 글로 알려달라"고 또 다른 피해자들에게 호소했다.
텐아시아

배우 동하/ 사진=텐아시아DB



끝으로 A씨는 "더 이상 학교폭력의 피해자들이 자신들의 상처를 애써 외면하며 살아가지 않기를 바란다"며 "세상은 바뀌었고 우리들은 당신의 편임을 잊지 말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지난 4일 동하의 학폭 가해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고등학생 시절 동하가 자신을 쳐다봤다는 이유로 뺨을 때리고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배우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며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다"고 부인했다.

이어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라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동하는 현재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 중이다.
텐아시아

배우 동하/ 사진=텐아시아DB


다음은 A씨의 2차 폭로글 전문이다.
공론화 부탁드립니다.

상기 링크의 배우 동하 학폭 폭로글 글쓴이입니다.

댓글에서도 디시인사이드 변방의 드라마갤러리보다는 확실한 공론화를 위해서는 판에 올리라고 조언주신 분들이 많았습니다. 실제로 다른 분께서 판에 제 디시 원본글과 해당 글에 대한 타 커뮤니티의 동창생 댓글들을 편집하여 엔터톡에 올려주셨고, 적은 조회수에도 불구하고, 적지 않은 수의피해사례 제보 댓글들이 올라오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지금은 글이 삭제된 상태입니다.)

가해자인 배우 동하와 같은 반이었다며, 재학생뿐이 알 수 없는 정보들과 함께 자세한 피해사례를 졸업장을 인증하며 장문의 댓글을 올려주신 분도 계셨습니다.

특히 동하와 같은 대명중학교 동창생 분의 구체적인 범죄 증언도 함께 초기엔 베댓으로 올라와 있었으나 점차적으로 구체적 사례가 명시된 댓글들이 삭제되기 시작하고 현재는 상기링크의 글마저 삭제된 상황입니다.

이제는 더 미룰 수 없다고 생각해, 피해자인 제가 판에 직접 배우 동하의 학폭을 고발하고, 공론화를 위한 글을 쓰려고 합니다.

1. 현재 KBS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황신혜 님의 아들 '장준아'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동하 (이하 본명인 김형규로 칭하겠습니다.)의 학폭을 고발합니다.

2. 김형규는 12년 전, 2009년 삼성동 코엑스 '에반레코드' 앞에서 제 뺨을 때려 폭행하였고,욕설과 폭언을 함으로써 공연히 모욕하는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상기 2번 항목은 김형규에게 악의를 갖고 유포하는 허위사실이나 거짓 음해가 아닌, 제가 당했던 실제 피해를 객관적 사실로만 나열하여 명시한 것입니다.

3. 판에 이 글을 올리는 목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김형규에게 실제로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자가 먼저 나서 김형규가 저지른 학폭범죄를 공론화하기 위함.

2) 김형규에게 실제로 학교폭력을 당한 다른 피해자들의 피해사례 제보를 받아 연대하기 위함.

3) 과거 학폭사실을 부정하고,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달한 김형규의 후안무치한 행태에 분노하고 있을 피해자들과 연대하여, 김형규 본인이 직접 해당 입장을 철회하고 학교폭력의 가해자로서 피해자들에게 사죄할 것을 요구하기 위함.

이상입니다.

증거자료

이 글의 신빙성을 위하여 제가 제시할 수 있는 건, 2009년 당시 김형규와 같은 고등학교에 다녔다는 사실을 증빙할 수 있는 졸업증명서뿐입니다.

오! 삼광빌라 갤러리에 최초로 올린 제 학폭고발글에 있는 졸업앨범에는 김형규가 강제전학을 당한 관계로, 그의 졸업사진이 실려있지 않습니다.

증거자료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제가 김형규로부터 당한 학폭범죄는 2009년의 일입니다. 그로부터 12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말처럼, 제가 김형규에게 학폭을 당한 장소인 코엑스 몰마저 그 원래의 모습은 찾아볼 수 조차 없을 정도로 변했더군요. 저에게는 그의 폭행 장면을 기록한 CCTV 영상자료도 없습니다. 스마트폰도 상용화되기 전이고, 카카오톡도 없던 시절입니다. 그래서 저는 다른 학폭고발 피해자분들처럼 주변 지인들에게 당시 겪은 일을
털어놓는 등의 톡 캡처 화면도 없습니다. 아마 김형규가 연기자로 데뷔하지 않고, 그의 얼굴을 다시는 볼 일이 없었다면 그저 마음속 제일 어두운 곳에 묻고 다시는 들춰보지 않았을 그런 일이었을 겁니다. 그 어리고, 또 여렸던 학생은 폭행을 당하고, 욕설과 폭언을 들어도 그것이 학교라는 사회의 약자로서 응당 감내해야 하는 굴레라고 여기던 불쌍한 아이였습니다.
선생님이나 학교에 그런 사실을 행여 털어놓게 된다면, 김형규와 그 무리들, 그리고 매번 무서운 소문이 함께 했던 그의 형에게 보복을 당하고, 학창 시절 내내 괴롭힘당하며 살아갈 것이라 생각하던 안쓰러운 아이였습니다. 그래서 전 그의 범죄를 진술한 진술서도, 신고 내역도, 학폭위가 소집된 기록도 없습니다.

하지만 그가 저에게 학교폭력을 행했다는 진실, 거짓 없는 사실로서의 그날의 사건은 12년이 지난 지금도 녹슬지 않고 제 속을 야금야금 도려내고 있습니다.

그런 일이 없었다면, 설령 있었다 치더라도 별일이 아니었다면, 왜 저는 김형규의 얼굴이 드라마, 광고, 영화, 예능, 뉴스 기타 다양한 매체들에서 비칠 때마다 괴로워해야만 했을까요? 김형규가 제게 학폭을 저질렀다는 것이 진실이 아니라면, 전 왜 가족들과 티비를 보다가도 관심 없는 척 일어서야했고, 아예 티비를 꺼버리거나 혹은 브라우저 창의 뒤로 가기를 눌러야 했었을까요?

그리고 이 글을 보고 있을 김형규의 다른 피해자들에게

제 학교폭력 고발글이 이슈가 되고 난 후, 3월 4일 인터넷 뉴스에서도 점차적으로 그의 학폭 의혹이 보도되기 시작하자, 김형규는 당일 본인의 소속사를 통해 아래와 같이 입장을 밝혔습니다.

동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4일 동하의 학폭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됐다"며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여러분, 그가 부인하려고 하는 것은, 단순히 저와 관련된 단 한 건의 학교폭력 사례가 아닙니다. 그가 대명중학교를 거쳐 중동고등학교로 진학해 강제전학을 당할 때까지 김형규 본인이 물리적, 정신적으로 씻지 못할 상처를 준 그 모든 피해자들을 외면하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은 피해자들에 대한 모독이고 기만입니다. 그가 부정하려고 하는 것은, 12년 동안 침묵해 왔던 나와 당신뿐만이 아니라, 아직 용기내어 목소리를 내지 못한 이 사회의 모든 학폭 피해자들입니다.

제가 김형규에게 당한 학폭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그의 학교폭력을 증명하기 위한 증거는 앞서 얘기했듯이 그날의 피해 진술만이 전부입니다. 저는 거짓말하지 않겠습니다. 제가 김형규로부터 겪은 학폭은 #2의 내용에 따른
고작 십 분도 채 되지 않는 시간. 그 한 번의 학폭이 전부입니다.

하지만 김형규에게 당한 피해자가 저뿐만이 아님을, 다른 침묵 하고 있는 피해자들은 물론이거니와 그걸 방관하던 이들도, 그리고 그의 괴롭힘을 방조했던 그의 무리들도 알고 있으리라 전 확신합니다.

단순히 사실 하나만 가지고선, 그가 어떤 사람인지를 판단하는 근거가 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사실'들'이 모이게 되면 일련의 연관성을 띠게 되고, 우리는 그 연관성을 토대로 맥락을 파악할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그 맥락은 곧 그가 어떤 사람인지를 알게 하는 '연결고리' 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연결되어야 합니다. 연대해야 합니다. 제가 엮은 하나의 짧은 고리는 김형규라는 인간이 어떤 인간이었는지 대중들이 판단할 수 있는 근거로서 아직 미약하고 많이 부족합니다.

다시 한 번 김형규에게 학교폭력 범죄를 당한 피해자분들에게 호소합니다.

당신이 김형규에게 당한 피해 사실을 댓글 혹은 직접 작성한 글로 알려주세요. 개인적인 아픔을 타인에게 공유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이번 일을 통해서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아직은 세상에 당신의 아물지 못한 상처를 드러내는 게 힘들고 벅차게 느껴질 수 있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그럴 때는 "같은 피해자로서 응원한다"는 댓글정도만 남겨주셔도 좋습니다. 그것만으로도, 반성의 기미 없이 피해자들의 존재자체를
부정하려고 하는 김형규에게는 큰 위협이, 그리고 우리들에겐 혼자가 아니라는 큰 위안이 될 수 있습니다.

P.S. 과거 학폭범죄 사실이 세상에 밝혀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여기저기 그 뻔뻔한 낯짝을 들이밀며 피해자들에게 지속적인 트라우마를 떠올리게 만들고 있을지도 모르는 또 다른 김형규들에게-

그와 똑같은 실수를 하지 않도록,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되기를 피해자들이 아무 소리를 내지 않고 있다는 것이, 당신에게 당한 그 일들을 아무렇지 않게 여기고 살아간다는 건 아니라는 것을 아셔야 할겁니다.

마지막으로, 더 이상 학교폭력의 피해자들이 자신들의 상처를 애써 외면하며 살아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숨기지 마세요, 드러내세요, 용기를 내세요. 세상은 바뀌었고 우리들은 당신의 편임을 잊지 마세요.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