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89436 1082021030566589436 06 0601001 6.2.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14930935000 related

지수 성폭행 주장한 A씨, 뒤늦게 번복 "연락해보려 쓴 글"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지수의 성폭행을 주장했던 A씨가 뒤늦게 이를 번복했다.

지수의 성폭행을 주장했던 A씨는 지수의 SNS 댓글을 통해 "어제 성폭행 관련 남편이라고 댓글 쓴 사람이다"라며 자신이 적었던 댓글 내용을 정정하고자 했다.

A씨는 "사실이 아니고 연락해 보려 쓴 글이 지금 기사화 되어 곤욕스럽다"며 "댓글을 사실 관계 확인 없이 기사로 쓸 거라고 상상 못했다. 김지수 군에게 피해가 가는 걸 절대 원치 않는데 이 글을 보신다면 기사를 내려 달라. 제발 성폭행 관련 기사들 내려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지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교 폭력 폭로글이 게재돼 논란이 됐다. 이후 여러 폭로글이 등장했고, 지수는 학폭을 인정하며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학폭뿐만 아니라 성폭행 의혹까지 제기돼 충격을 안겼다. A씨 역시 지수에 대한 폭로글에 성폭행 관련 댓글을 남겼다. 그러나 사건이 커지자 자신의 주장을 번복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