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0148 0192021030566590148 03 0301001 6.2.6-HOTFIX 19 매경이코노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32674000

비룡(Wyverns)이 인천에 '상륙(landing)'하다···신세계야구단 명칭, SSG랜더스로

글자크기
매경이코노미
화려하게 비상한 비룡(wyvern)이 마침내 비행을 마치고 인천에 상륙했다.

신세계그룹은 5일 야구단 이름을 'SSG 랜더스(LANDERS)'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1년간 인천 야구를 대표했던 SK와이번스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랜더스(LANDERS)'는 '인천'의 특징을 가장 잘 살린 이름이라는 게 신세계그룹 측의 설명이다. 인천을 상징하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을 떠올리는 팀명으로 '관문 도시' 인천의 이미지를 담았다. 인천은 외국인이 한국을 방문할 때 첫발을 내딛는(Landing) 도시이자, 한국에 야구가 처음 상륙한(Landing) 도시다. 6·25 전쟁을 성공으로 이끈 '인천상륙작전'이 연상되는 이름이기도 하다.

신세계그룹은 내부 논의 과정에서 인천 지역의 특색을 잘 살릴 수 있는 이름을 고려해 왔다. 정용진 부회장도 '클럽하우스'를 통해 인천의 특징을 반영한 이름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으로 신세계그룹은 '랜더스'를 중심으로 팀과 팬, 지역이 야구로 하나되는 공동체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정 부회장 역시 돔구장 등 인프라 투자를 적극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팀 이름을 정할 때 인천을 대표할 수 있고, 인천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데 우선점을 뒀다"며, "'SSG 랜더스'가 인천의 상징, 인천의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 야구 팬들은 신세계 그룹이 새 이름명에 '인천'을 강조했다는 점에 만족감을 표했다. 적어도 과거 팀들처럼 인천을 버리지는 않을 것이라는 반응이 대다수다. 특히 현대 유니콘스의 일방적인 수원 연고지 이전은 인천 야구 팬 기억에서 '지우고 싶은 흑역사'로 통한다.

한편, 팀명을 확정한 SSG 랜더스는 곧 마스코트, 로고, 유니폼을 공개할 예정이다. SSG랜더스의 첫 KBO리그 상대는 '유통 라이벌' 롯데그룹 소속인 '롯데 자이언츠'다. 4월 3일 개막전에서 맞붙을 예정이다.

[반진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