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1327 0032021030566591327 01 0101001 6.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36177000

홍준표 "하이에나 검찰 자업자득"…조국은 '공유'

글자크기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검사 출신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5일 검찰을 향해 "하이에나와 같은 속성", "정권의 사냥개" 등 거친 표현을 동원해 비판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검찰은 구두 속에 양말까지 넣어 양주잔 만들어 상대에게 강권하고, 밤새도록 폭탄주를 돌리며 조폭 같은 의리로 뭉쳐 국민 위에 '영감'으로 군림했다"며 "그 문화에 끼지 않으면 아웃사이더 취급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 개혁이 문제 될 때마다 정권의 사냥개 노릇을 자처해 그 독점적 권력을 유지해왔다"며 "그 절정이 문재인 정권의 '적폐 수사'였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검찰 조직의 속성과 무서움을 경험한 문 대통령이 퇴임 후 돌변한 검찰로부터 비리로 단죄될 것이 두려워 수사권 분산을 시도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검찰 조직이 하이에나와 같은 속성이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니들(검찰)은 수술 당하고 있는 것이다. 자업자득"이라며 "진정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거라. 그것만이 니들이 살길"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글 공유한 조국 전 장관
[조국 페이스북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홍 의원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조 전 장관은 "수사권 분산 그 자체는 결코 반민주주의는 아니다. 국민들이야 어디 가서 수사를 받든 아무런 문제가 없다. 그사이 검찰이 인권 옹호 기관으로 역할을 한 일이 한 번이라도 있었느냐"는 홍 의원의 글귀를 인용했다.

d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