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3838 0242021030666593838 01 0101001 6.2.6-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56701000

홍준표 "文, 퇴임후 단죄 두려워 검찰 수사권 분리"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이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한 것과 관련해 현 검찰과 정권에 대한 비판에 날을 세웠다.

홍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돌변한 검찰로부터 비리로 단절될 것이 두려워 그 안전장치로 이렇게 수사권 집중보다 수사권 분산을 시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홍 의원은 “문 대통령은 검찰의 속성을 익히 알고 검찰을 철저하게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난뒤 국가수사청, 공수처를 만들어 수사권을 분산하고 마지막에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까지 만들려고 하면서 검찰을 토사구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중수청 설치에 강경한 반대 입장을 보여 온 윤 총장은 지난 4일 끝내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창은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총장의 사의가 받아들여지면 그는 2019년 7월 검찰총장에 임명된 지 1년8개월 만에 검찰을 떠나게 됐다.

검사 출신인 홍 의원은 검찰의 모습에 대해 “밤새도록 폭탄주를 돌리며 조폭 같은 의리로 뭉쳐 국민 위에 영감으로 군림해왔다”며 “검찰 개혁이 문제될 때마다 정구너의 사냥개 노릇을 자처하며 그 독점적인 권력을 유지해왔고 그 절정이 문 정권의 이른바 적폐 수사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검찰조직은 하이에나와 같은 속성을 가지고 있다고 문 대통령은 보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니들은 수술 당하고 있는 거다”라며 “자업자득이다. 이제부터라도 말만 하지 말고 진정으로 국민의 검찰로 거듭 나라. 그것만이 니들이 살 길이다”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계속해서 여권의 중수청 설치 추진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그는 지난 3일에도 “공수처에 이어 중수청을 또 설치한다고 난리 법석이다. 집권 말기에 와서 국가수사청, 공수처를 설치해 검찰의 힘을 빼더니 이제 와서 검찰수사권을 마지막으로 해체하는 수순인 중수청을 설치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 의원은 “벼락출세한 중앙지검장을 앞세워 중앙지검 특수 4부까지 만들어 이명박. 박근혜 정권 적폐수사를 강행 하면서 그렇게도 모질게도 정치 보복을 하더니 정권이 넘어가면 차기 정권이 또 다른 검찰 간부를 앞세워 문재인 적폐 수사를 자기들이 당할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서 이런 검찰은 해체해야겠다고 생각했을 것”이라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