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046 0682021030666594046 01 0101001 6.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67200000

윤석열 풀어야할 3가지 숙제는… [1] 檢수사 악연 풀기 [2] 반기문 시즌2 안되기 [3] 어젠다 찾기

글자크기

[윤석열 사퇴 이후]야권과 ‘적폐수사’ 반감 해소 필요

지지율 반짝하다 끝난 사례 많아

국민 눈높이 맞는 시대정신 제시를

동아일보

사진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대구를 방문해 “고향에 온 것 같은 느낌”이라며 인연을 강조한 것을 놓고 정치권에선 5일 “정치인 윤석열이 풀어야 할 핵심 과제를 스스로 꺼내놓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야권 대선주자 여론조사 선호도 1위인 윤 전 총장이 현실 정치에 한 걸음 더 다가섰지만, 일부 야권 인사들은 마냥 반기는 분위기만은 아니다. 그가 문재인 정부의 첫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이른바 ‘적폐수사’의 선봉에 서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과 지난 정부 핵심 인사들을 구속시킨 악연이 있기 때문이다.

친박(친박근혜)계 출신의 한 전직 의원은 5일 “윤 전 총장의 수사로 고통을 겪은 전 정권 인사가 한두 명이 아닌데, 박 전 대통령의 고향에 가서 표를 달라고 하는 건 도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일부 야당 의원은 수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전 정부 인사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도 수사했다”는 명분으로 이를 돌파할 가능성이 크다. 친이(친이명박)계로 분류됐던 권성동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문 대통령 측근에 대한 수사도 굉장히 했으니, 야권 지지자들도 그 양쪽을 다 보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을 옹호했다.

야권의 또 다른 우려는 윤 전 총장이 ‘반기문 시즌2’를 연출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윤석열 대망론’을 기대하며 야당 정치인들이 윤 전 총장에게 힘을 집중했다가 ‘정치 초보자’인 윤 전 총장이 실언 등 초보 정치인의 실수를 잇달아 노출할 경우 대선을 코앞에 두고 회복하기 힘든 상처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2017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나 지난해 황교안 전 대표 등 고관 출신들이 대선 직행을 노리다가 ‘종합예술의 장’인 정치판에서 한계를 드러낸 사례가 많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차기 대선의 시대정신과 자신을 일치시키는 것도 큰 과제다. 윤 전 총장을 상징하는 ‘법치’나 ‘부패 척결’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반대’ 등의 키워드는 정치·사회적으로 의미가 큰 이슈인 것은 틀림없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민생 문제에 관심이 많은 지금의 일반 대중에게 직접 와닿는 어젠다로 보기는 어렵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사퇴를 앞두고 이틀 연속 ‘법치주의가 무너지면 가장 큰 피해는 국민에게 간다’고 반복적으로 강조한 것도 자신의 정계 진출 이유를 일반 대중과 연결시키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