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223 0252021030666594223 04 0401001 6.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68246000

中 견제 ‘쿼드’ 정상회담, 한국 없이 이달 첫 개최

글자크기

美·日·인도·호주 안보협력체 15~17일 온라인으로 만날 듯

조선일보

S.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부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에서 오른쪽으로)이 지난해 10월 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인도-태평양 연안 4개국 외교수장의 '쿼드'(Quad·4자) 회의를 앞두고 사진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일본·인도·호주로 구성된 안보 협력체 ‘쿼드’의 정상회담이 이달 중순 처음으로 개최된다. 요미우리신문은 5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쿼드의 첫 정상회담이 온라인 형식으로 곧 열린다고 보도했다. 또 쿼드 정상회담에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FOIP)’의 실현을 위해 연대(連帶) 강화를 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미·일 안보협의위원회(2+2회의)를 위해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방일(訪日)할 예정이어서 이 기간에 쿼드 정상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있다.

중국 견제를 목적으로 결성된 쿼드는 2019년 이후 모두 세 차례 외교장관 회의가 열렸으나 정상회담은 처음이다. 특히 지난 1월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2월 쿼드 외교장관 회의에 이어 3월 쿼드 정상회담이 열리게 돼 쿼드가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요한 기구로 자리 잡게 됐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쿼드를 반중(反中) 연대의 핵심 틀로 삼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도 할 수 있다. 이미 합동 군사훈련을 실시 중인 쿼드는 정상회의를 거치면서 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처럼 정식 안보 기구화할 가능성도 있다.

사실상 쿼드의 사무국 역할을 하고 있는 일본은 지난해부터 쿼드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제안, 이를 현실화시킴으로써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일본은 중국과의 갈등을 우려해 쿼드 정상회담에 다소 소극적이었던 인도를 막후에서 적극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쿼드 정상회담에서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비롯, 인도·태평양 지역의 현안이 두루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해경의 무기 사용을 가능케 한 후, 일·중 영토 분쟁 지역인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에 관공선을 자주 보내는 것에 대해서도 입장 표명이 나올 수 있다. 일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도쿄올림픽 개최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는 쿼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바꾸지 않아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만들어지는 새로운 세계 질서에 동참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쿄=이하원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