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552 0562021030666594552 01 0101001 6.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78000000

강대식, LH 사태에 “부동산 기생충…文정부 역겹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5일 오후 LH 직원들이 사들인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소재 농지의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부동산 기생충”이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강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컨설팅’이나 ‘지분쪼개기’도 모자라 여당 시의원의 딸까지 나서 땅을 매집하는 등 남의 재산을 야금야금 즐겁게 갉아먹던 장면들은 ‘기생충’의 주인공들을 떠올리게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더욱 본질적 문제는 사실상 상황을 방조한 것이나 다름없는 (변창흠) 국토부 장관 등 ‘윗선의 기강해이’이며 이제 와서 ‘가지치기’ 마냥 선을 긋는 듯 피해를 본 서민들을 짐짓 위로하는 척하는 ‘현정부의 너스레’가 역겹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를 향해 “H직원과 가족들의 100억원대 신도시 부동산 매입은 ‘조국 사태’ 못지 않은 충격과 공분을 국민들에게 선사하고 있다”며 “공정과 정의를 내세웠던 현 정권이었던 만큼 대중의 실망감을 어찌 할 것이냐”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25번의 부동산 정책 실패 와중에도 정부여당의 주요 인사들은 이에 아랑곳없이 끊임없이 재산을 증식해오지 않았느냐”며 “내부 정보 취득을 통한 직원들의 불법이란 결국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반면교사로 읽히니 참으로 씁쓸하다”고 덧붙였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