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603 0112021030666594603 02 0204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78300000

윤석열 측 "사임했지만 '추미애 법무부 징계 부당' 결판 보고 싶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유동주 기자, 박수현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완규 변호사 "징계취소소송 소 취하 계획 없다"]

머니투데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시절 의결된 '정직 2개월'의 징계처분에 대한 취소소송을 끝까지 이어갈 의지를 밝혔다.

윤 전 총장이 낸 사직서가 5일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하루만에 수리됐지만, 법무부 징계처분에 대해 윤 전 총장이 제기한 행정소송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5일 윤 전 총장 측 법률대리인 이완규 변호사(법무법인 동인)는 머니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소송을 취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징계처분 취소소송의) 재판 기일이 아직 잡혀있지 않은데, 재판부가 기일을 지정하면 재판에 끝까지 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변호사는 "재판부가 소를 각하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징계처분 취소소송의 판결이 집행되지는 않겠지만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를 각하하려면 소의 이익이 없어야 한다"며 "그러나 공직자가 징계 처분을 받은 것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이기에 소의 이익이 있다고 본다. 이 때문에 소가 각하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이 사의를 밝힌 직후부터 퇴임 뒤엔 '실익'이 없을 수 있는 '징계처분 취소소송'을 스스로 취하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정직 2개월이 퇴직 뒤에 집행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윤 전 총장 측은 사임과는 별도로 추 전 장관에 의한 징계처분의 부당성에 대해 법원 판단을 끝까지 받아보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16일 법무부 징계위원회가 의결하고 추 전 장관 제청으로 문 대통령이 재가해 집행될 뻔 했던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처분은 현재 집행정지 신청이 행정법원에 의해 지난해 12월24일 인용돼 집행이 안되고 '정지'돼 있다.

윤 전 총장이 지난해 12월17일 별도로 제기한 징계처분에 대한 취소소송은 행정법원에서 재판부 배당은 했지만 기일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법률전문가들은 윤 총장 측이 소 취하 의사가 없다고 밝힌 이상, 재판을 그대로 진행할 지 여부는 재판부 판단에 달려 있다고 설명한다.

일반적으로 퇴직한 공무원의 '정직 처분'에 대한 취소소송은 '실익이 없다'고 해석된다. 하지만, 퇴직이 된 공무원이 제기한 정직처분 취소소송이 아예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니다. 특히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가 헌정사에 있어 사상초유의 일이었기 때문에 법무부 징계 결정 과정과 징계처분 정당성 자체를 법원이 살펴 보고 판단을 해 줄 필요가 있다는 분석도 있다.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첫 징계 시도가 윤 전 총장 개인의 '명예'에 관련된 문제로 국한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검찰 독립성을 위해서도 총장에 대한 법무부 징계의 정당성을 살펴봐야 한다는 의견이 법조계를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법원 관계자는 "당사자의 소송 취하 여부에 따라 진행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며 "당사자가 사퇴해도 바로 각하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 측이 소송을 이어가 징계의 부당성을 입증하겠다는 방침인 만큼 당사자 의사를 고려한다면, 재판부가 '각하'시키지 않고 본안 판단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머니투데이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9일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2021년신년특별사면’을발표를 마친 뒤 인사를 하고 있다. 법무부는2021년새해를맞아중소기업인·소상공인등서민생계형형사범,특별배려(불우)수형자,사회적갈등사범등총3024명의특별사면을오는31일자로단행한다고밝혔다. / 사진공동취재단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동주 기자 lawmaker@mt.co.kr, 박수현 기자 literature1028@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