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731 0292021030666594731 06 0602001 6.2.6-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81120000 related

최예빈, "절대 안 뺏겨" 김현수 트로피로 공격 후 계단에서 밀쳐…충격 엔딩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최예빈이 결국 김현수를 계단에서 밀었다.

5일에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는 하은별(최예빈)이 배로나(김현수) 살해를 시도했다.

이날 주석경(한지현)은 천서진(김소연)을 협박하기 위한 영상을 찾아 나섰다. 주석경은 하은별과 함께 등교를 하겠다는 핑계로 하은별의 방 안을 뒤졌다. 그때 천서진이 들어왔다. 천서진은 "너 무슨 꿍꿍이냐. 사람없는 방에 왜 들어와 있냐"라고 물었다. 주석경은 "학교 같이 가려고 온거다"라고 말했다.

주석경은 "아줌마 지금 오버하는 거 알죠"라며 "아니라고 발뺌하더니"라고 말했다. 천서진은 하은별에게 "석경이랑 거리두고 지내라. 쓸 데 없는 말은 무시해라"라고 말했다.

OSEN

하은별은 배로나와 주석훈(김영대)이 다시 만난다는 이야기를 알고 분노했다. 하은별은 배로나에게 "나 석훈이랑 사귄다. 석훈이 건드리지 마라"라고 말했다. 배로나는 "너네 아빠랑 너네 엄마랑 재혼하는데 석훈이랑 사귄다고"라고 물었다. 하은별은 "너한테 우리 사정 얘기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배로나는 하은별의 말을 믿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강마리(신은경)와 오윤희(유진)는 청아예고를 찾아 폭행사건을 덮고 지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오윤희는 자신이 학부모위원에 참여하겠으며 청아예술제 심사위원을 학부모위원들이 선정하겠다고 제안했다. 천서진은 "그건 학교 고유 권한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오윤희는 "그래서 그동안 비리가 끊이질 않았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강마리는 오윤희의 말에 힘을 싣었고 결국 청아예술제는 오윤희의 뜻대로 진행되게 됐다.

천서진은 하은별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천서진은 "로나한테 무조건 이겨라. 죽여서라도 이겨라"라고 말했다. 이에 하은별은 "할 수 있다. 이길거다"라고 말했다. 천서진은 "공정성 운운하는 것들의 콧대를 무너뜨릴 정도로 완벽해야 한다"라며 스파르타식 교육을 시작했다. 그 사이 천서진과 주단태는 청아재단과 제이케이홀딩스의 합병을 성사시켰다. 두 사람은 단 둘이 식사를 하며 자축했다.

OSEN

한편, 이날 청아예술제의 막이 올랐다. 하은별은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배로나는 무대에 올랐지만 자신이 연습했던 곡이 아닌 다른 반주가 나와 당황했다. 하지만 이내 배로나는 반주로 흘러나오는 곡 조차도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하은별은 배로나의 완벽한 모습에 더욱 불안해했다. 급기야 하은별은 음이탈을 했고 무대를 망쳤다.

무대에서 내려온 하은별은 배로나와 주석훈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더욱 분노했다. 하은별은 배로나에게 "주석훈과 무슨 얘길했나"라고 물었다. 배로나는 "그냥 축하한다는 얘기였다. 시상식이 있어 가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하은별은 배로나에게 대상을 받을 것 같냐고 도발했고 배로나는 과거 천서진과 오윤희 사이에서 있었던 일까지 이야기했다.

게다가 앞서 하은별은 하윤철에게 부탁해 배로나의 반주 선생님까지 매수했다. 하은별은 분노를 멈추지 못했고 급기야 트로피를 들고 배로나를 공격했다. 그 사이 시상식이 시작됐고 천서진은 주석경의 협박에도 불구하고 대상에 적힌 배로나의 이름을 그대로 호명했다. 그때 하은별은 트로피로 배로나를 찌른 후 계단에서 밀어버렸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