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905 0432021030666594905 02 0201001 6.2.6-RELEASE 43 SBS 58359492 true true false false 1614982572000

'거리두기 개편' 초안 공개…지금 수준이면 '8명까지'

글자크기

정부, 빠르면 2주 뒤 확정 발표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398명으로 조금 줄어든 가운데, 정부가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을 공개했습니다. 영업제한을 최소화하고, 모일 수 있는 사람 수도 단계에 따라 3명에서 9명 사이로 세분화했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거리두기 개편안에서는 현재 다섯 단계가 네 단계로 줄어듭니다.

1, 2, 3단계까지는 지자체가, 대유행을 뜻하는 4단계는 중앙정부가 결정합니다.

가장 큰 변화는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밤 10시 이후 운영 금지가 대폭 완화되는 것입니다.

현재 거리두기 2단계인 수도권을 예를 들면, 최근 한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가 295명으로, 새로운 거리두기에서도 2단계에 해당합니다.

하지만 사적 모임은 8명까지 가능해지고, 현재의 10시 이후 운영금지도 풀립니다.

개편 후 3단계로 악화하면 유흥시설이나 홀덤펍, 노래연습장, 식당, 카페 같은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밤 9시 이후 문을 닫아야 합니다.

4단계가 되면 영화관, 학원, 독서실, 대형마트도 밤 9시 이후 운영하지 못하고, 클럽, 헌팅포차, 감성주점은 아예 영업하지 못합니다

사적 모임은 3단계부터는 4명까지로 제한되고, 4단계에서는 저녁 6시 이후에는 단 2명만 만날 수 있습니다.

자영업자들은 기존 거리두기보다는 개선됐다면서도, 운영제한 시간을 10시에서 9시로 앞당기는 것은 불만입니다.

업종에 맞는 방역수칙 적용도 요구했습니다.

[차남수/소상공인연합회 본부장 : 각 업종별의 특성에 따른, 규모에 따른 내용이 담겨 있지 않다, 소상공인의 생존 능력·대응 능력도 고려해줄 수는 없는 겁니까?]

정부는 각계 의견을 추가 반영해 빠르면 2주 뒤 개편안을 확정 발표하되, 전국이 1단계에 해당할 만큼 확진자가 줄어든 뒤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남주현 기자(burnett@sbs.co.kr)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기사 보기] LH 직원 땅 투기 의혹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