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9257 0232021030666599257 04 0402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85675 false true false false 1615018702000

중국, 희토류·로봇 등 8대 산업 장기간 육성 예고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중국의 14차 5개년 경제계획(14·5계획, 2021∼2025년) 초안에 희토류를 비롯한 신소재, 로봇 등 8대 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미중 갈등이 기술 분야로 확대된 가운데 독자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중국 국무원은 전국인민대표대회 연례 전체회의 개막일인 5일 공개한 '14·5계획 및 2035년까지의 장기 목표 강요' 초안에서 2025년까지 적용될 14·5계획의 일환으로 제조업 핵심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8대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8대 산업에는 ▲ 희토류 등 신소재 ▲ 고속철, 대형 LNG 운반선, C919 대형 여객기 등 중대 기술 장비 ▲ 스마트 제조 및 로봇 기술 ▲ 항공기 엔진 ▲ 베이더우(北斗) 위성 위치 확인 시스템 응용 ▲ 신에너지 차량 및 스마트카 ▲ 첨단 의료 장비 및 신약 ▲ 농업 기계가 포함됐다.


중국은 과거 로봇, 정보통신, 신소재·자동차 등 첨단 산업을 국가가 육성하는 전략인 '중국제조 2025'를 세운 바 있지만 미국이 이를 불공정 산업 보조금 정책이라고 공격하자 이 같은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초안을 두고 '중국제조 2025'를 부활시킨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6일 "미국과 유럽의 불만으로 중국은 '중국제조 2025'를 내세우지 않았었다"며 "중국이 선진 제조업에 다시 초점을 맞춘 것은 중국 정부가 해당 분야의 하이테크 전환을 추구하겠다는 결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SCMP는 "이를 통해 중국은 세계 공급망에서 자국의 지위를 높이고 외국 기술 의존도를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며 "미국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국무원은 초안을 통해 2035년까지의 장기 경제 계획 차원에서 7대 첨단 과학기술 영역 연구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7대 영역으로는 ▲ 인공지능(AI) ▲ 양자 정보 ▲ 집적회로 ▲ 뇌과학 ▲ 유전자 및 바이오 기술 ▲ 임상의학 및 헬스케어 ▲ 우주·심해·극지 탐사가 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전날 전인대 업무보고에서 "기초연구는 과학기술 혁신의 원천인 만큼 안정적으로 기초 연구를 위한 자금 조달이 가능하게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건 핵심 기술 프로젝트 분야의 난관을 돌파해야 한다"며 "10년 동안 칼 하나를 가는 정신으로 핵심 영역에서 중대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