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9913 0232021030666599913 01 0104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80405 false true false false 1615023440000

국민의힘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선출, 부산시민들 기만"

글자크기

"애초 후보를 내서는 안 되는 일…낯부끄러운 선택"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은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것을 두고 ‘부산시민들을 기만했다’고 비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김 전 장관이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내며 정권의 폭정과 정책 실패의 책임이 있는 김 후보를 국민 앞에 대표주자로 내어놓겠다고 하니, 정부·여당의 오만과 거만함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범죄로 인해 치러지는 선거였기에 애당초 후보를 내는 낯부끄러운 일을 해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정공백으로 부산시민들이 고통을 겪는 동안, 정작 오 전 시장 일가는 가덕도 신공항 일대의 부지매입으로 막대한 수익을 얻어 미래에 투자했다고 하니 부산시민들의 허탈함이 극에 달할 듯하다"며 "민주당은 사과는커녕,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조차 없이 이를 아예 외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을 향해 "인간의 도리, 정치 도의를 무시한 채 염치도 없이 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내려 한다"며 "현명한 부산시민들은 이번 4.7 보궐선거를 통해 민주당을 준엄하게 심판해주실 것"이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