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0029 0142021030666600029 01 0103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024271000

김영춘 후보 선출에 與 "가덕신공항 해결" vs. 野 "부산시민 기만"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선출에
與 "김영춘이 돼야 가덕신공항 역할할 것"
野 "정부여당 오만과 거만에 기가 찰 노릇"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결과 발표대회가 열린 6일 오후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김영춘(왼쪽 두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최종 후보로 선출된 이후 이낙연 대표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을 6일 선출한 것과 관련, 민주당은 "김영춘 후보가 부산시장이 되어야, 가덕신공항 등 부산 발전을 위한 현안 과제들이 제대로 해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부산이 초라하다며 부산을 비하하고 업신여겼던 민주당은 오늘 또다시 부산시민들을 기만했다"며 맹비난했다.

오는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김영춘 후보 vs.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구도가 확정되면서 여야는 날선 신경전을 예고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김영춘 후보의 당선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 지역 3선 국회의원이자 문재인 정부의 초대 해양수산부 장관의 김영춘 후보 이력을 강조한 최 수석대변인은 "김 후보는 해수부 장관을 역임하면서 부산의 숙원인 북항재개발 사업을 반석 위에 올려놓아, 올해 연말 완공할 수 있도록 디딤돌을 놓았다"며 "해양진흥공사를 설립해 낙후한 해운산업 발전을 지원했으며,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이 통과되는데 큰 기여를 했다. 앞으로 가덕도신공항 건설이 추진되는 과정에도 많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경선에서 보여준 원팀 정신과 정책은 부산시장 선거 승리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부산 발전을 만들어 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김 후보 선출 즉시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서 해수부 장관을 지내며 정권의 폭정과 정책실패의 책임이 있는 김영춘 후보를 국민 앞에 내놓겠다고 하니, 정부여당의 오만과 거만함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비난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범죄로 인해 치러지는 선거였기에 애당초 후보를 내는 낯부끄러운 일을 해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인간의 도리, 정치 도의를 무시한 채 염치도 없이 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내려 하는 민주당"이라며 "하지만 현명한 부산시민들은 이번 4.7 보궐선거를 통해 민주당을 준엄하게 심판해주실 것"이라고 경고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