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0097 0962021030666600097 02 0203001 6.2.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024859000

"코미디가 따로없다" 전두환子 전재용 목회자 소식에 누리꾼 분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전두환씨의 차남 전재용씨가 목사가 되기 위해 신학대학원에 진학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기독교 라디오채널 극동방송에 전씨 부부가 직접 출연해 밝힌 내용이다. 전씨는 지난 5일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이날 전재용 씨는 “신학대학원 합격 통지를 받고, 부모님께 말씀을 드렸다”면서 “아버지는 양치질하고 기억을 못 할 정도로 치매를 앓고 있는데, 목회자의 길을 걷겠다고 하니 기뻐하시며 ‘네가 목사가 돼 섬기는 교회에 출석하겠다’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전씨는 경기도 오산시 토지를 445억원에 팔고 325억원에 판 것처럼 다운계약서를 작성해 양도소득세를 내지않은 혐의로 재판을 받고, 2015년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벌금 40억원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벌금을 1억4000만원만 내 미납 벌금에 대해 노역장 965일을 선고 받고 강원도 원주교도소에서 '황제노역'을 했다. 전씨는 "교도소에서 2년 8개월이란 시간을 보내면서 창살 밖을 바라보는데 갑자기 찬송가 소리가 들렸다. 너무 눈물이 나고, 예배를 드리고 싶다는 마음을 갖게 됐다”라고 말했다.


전씨의 아내 박상아는 남편이 목회자의 길을 걷겠다고 해 극구 반대했지만 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봐도 죄인인 저희 같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는 것도 사실 숨기고 싶은 부분인데, 사역까지 한다는 것은 하나님 영광을 너무 가리는 것 같다. 남편이 출소하자마자 굉장히 싸우고 안 된다고 했는데 하나님의 생각은 우리의 생각과 다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즉 자신은 말렸지만 하나님이 남편을 사역의 도구로 쓰기로 결정하셨다는 것.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며 누리꾼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누리꾼들은 "먼저 회개에 합당한 실천으로 있는 거 다 팔아 벌금내고 더럽게 번돈 사회환원하면 목회에 진실성이 있을 겁니다" "참 그들 다운 모습이다. 코메디가 따로 없다"라는 반응이었다.


관련 내용이 방송된 라디오 게시판에도 "왜 극동방송에서 이런 사람들을 초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듣게 하는지 정말 이해가 안가네요. 듣기 거북합니다"라는 불만이 접수됐다.


한편 전씨의 부친 전두환씨는 1996년 내란죄 및 뇌물수뢰죄로 무기징역에 추징금 2250억원을 선고받았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사면되었으나 여전히 전두환 일가는 2020년12월 현재 970억원을 미납한 상태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