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0209 0042021030666600209 03 0301001 6.2.6-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5025568000

변창흠 "LH 직원 투기 두둔으로 비춰진 점은 불찰"

글자크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LH 직원들의 투기 이유를 설명함으로써 투기행위를 두둔한 것처럼 비춰지게 된 점은 불찰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변 장관이 어제(5일) 오후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어떤 이유든 토지를 공적으로 개발하는 공기업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며 이같은 입장을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국토부와 지방자치단체, LH, 지방 공기업의 임직원은 이유 여하, 수익 여부와 관계없이 투기 목적의 부동산 거래 행위는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는 자세로 철저히 조사하여 강력히 처벌하고 제도 개선에도 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변 장관은 모 언론 매체의 질의에 광명 시흥 땅을 구입한 직원들이 신도시 지정을 알고 투자한 건 아닐 것이다, 보상을 많이 받지 못할 것이라는 등 두둔하는 답변을 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이 땅 투기 의혹과 해당 보도 내용을 질책하자 변 장관은 "따지고 보면 불법적이지 않다"는 식으로 언급해 이 대표가 "추후에라도 조직을 두둔하는 듯한 언동은 절대로 해선 안 된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