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0234 0962021030666600234 06 0604001 6.2.6-RELEASE 96 스포츠서울 35017283 false true false false 1615026038000 popular

'기모노를 입을 거면...' 니콜라스 케이지, 5번째 일본인 아내에 쏠린 시선[할리웃톡]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할리우드 스타 니콜리스 케이지(56)가 공개열애 중이던 서른살 연하의 일본인 여자친구 리코 시바타(26)와 결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다섯번째 결혼식이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5일(현지시간) 두 사람의 결혼사진과 함께 "니콜라스 케이지가 전처와 아들의 축하 속에 지난 2월16일 미국 신시티의 윈 카지노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라고 보도했다.


사진 속에서 케이지는 검정색 연미복에 노란색 장미를 달고 있고, 시바타는 검정색 기모노에 빨강과 노랑 장미로 된 부케를 들고 있다. 가까운 가족들만 초대된 작은 결혼식으로 케이지는 여자친구가 가장 좋아하는 검정색 다이아몬드 반지로 청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페이스오프’ 등으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케이지는 지난 2004년 스무살 연하의 한국계 여성 앨리스 킴과 결혼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이혼했고, 슬하에 13살 아들 칼엘을 두고 있다.


할리우드 배우 패트리샤 아퀘트, 리사 마리 프레슬리 등과 결혼했던 케이지는 지난해 7월 전처 일본계 메이크업 아티스트 에리카 코이케와 네번째 이혼했다.


놀라운 것은 케이지의 아내가 점점 더 어려지고 있다는 것. 시바타는 케이지보다 30살 어리고, 케이지의 첫 아들 웨스턴 케이지보다도 4살이 더 어리다.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시바타는 교토의 한 연예기획사에 소속된 배우로 2018년에 일본의 TV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누리꾼들은 "결혼도 5번째면 취미의 영역이야. 그리고 특기는 이혼" "교토의 기모노를 입을 생각이면 머리도 깔끔하게 틀어 올렸으면 좋을 뻔 했다" "조금 사다코같다"라는 반응이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데일리메일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