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0744 0032021030666600744 01 0104001 6.2.6-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032893000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월 2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을 마치고 청사를 나서며 정문 부근에서 차량에서 내려 지지자들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해 "당해보니 알겠더라. 얼마나 저분이 힘들었을까"라며 "참 온 가족이 장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유튜브 방송에서 '사임 직후 조 전 장관이 위로의 말을 보낸 것으로 안다'고 말하자 "누가 누구를 위로하나 도대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사모님(정경심 교수)이 현재 수감 중이다. 아내와 엄마가 수감 중이라고 생각해보라. 어떻게 참아낼까"라며 "겪어보지 않으면 남의 상처를 가늠할 수 없다"고 했다.

또 21대 총선을 몇 달 앞둔 2019년 '조국 사태' 당시를 돌이키며 "후회되는 것도 있다. 그 아픔을 조금 일찍 알았더라면"이라며 "저는 그때 당에 있었다. 선거에 불리할까 봐 거리두기를 했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