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1029 1082021030666601029 06 0601001 6.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040595000 related

'펜트하우스2' 유진, 최예빈=범인 알았다…김현수 사망·이지아 등장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펜트하우스2' 김현수가 사망한 가운데, 이지아가 등장했다.

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6회에서는 오열하는 오윤희(유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서진(김소연)은 주석경(한지혁)의 협박에도 배로나(김현수)를 대상 수상자로 호명했지만, 배로나는 피투성이가된 채 계단에서 쓰러져 있었다. 하은별(최예빈)의 짓이었다. 배로나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강마리(신은경)는 계단에서 목걸이를 발견했다. 하지만 천서진은 증거가 될 수 있다며 목걸이를 빼앗아 자신의 주머니에 넣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동한 경찰(이시언)은 "너무 많은 사람이 쏟아져 나와서 특정한 족적 찾기는 힘들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하윤철(윤종훈)은 바쁜 사람 붙잡고 있지 말라고 말하는 주단태(엄기준), 이규진(봉태규)에게 "내 손으로 범인 잡을 거다. 그게 누구든 끝까지 찾아내서 응징할 거다. 알리바이 없으면 단 한발자국도 못 나간다. 협조하는 게 좋을 거다"라고 분노했다.

강마리는 "대기실에서 은별이가 안 보였다던데 그쪽부터 파봐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했고, 이규진도 하은별을 보지 못했다고 했다. 천서진은 하은별이 아파서 집에 일찍 갔다고 했지만, 이규진, 주단태는 의문을 표했다. 경찰은 사라진 범행도구를 찾기 위해 당분간 학교를 폐쇄해야 한다고 했다. 경찰은 화재경보기까지 울려서 증거를 없애려고 한 걸 보아 내부자의 소행일 거라고 의심했다. 천서진은 "대 청아예고를 뭐로 보고 그런 말을 하는 거냐. 저희 쪽에서 조작이라도 했단 거냐"라고 날카롭게 말했다.

오윤희는 잠깐 의식을 되찾은 배로나에게 트로피를 안겨주었다. 배로나는 '민설아 꺼야. 설아한테 그 트로피 줘. 그동안 엄마한테 못되게 굴어서 미안해'라며 의식을 잃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석훈(김영대)은 주단태에게 "로나, 아버지가 그런 거냐. 엄마, 민설아가 죽었을 때도 아버지는 지금처럼 태연했다. 그런데 전 안다. 아버지가 죽였다는 거. 우리 엄마 왜 죽였냐"라며 몰아붙였다. 하지만 주단태는 "감히 어디서 그딴 개소리야"라고 화를 내며 주석훈을 제압했다. 그때 주석경이 주단태를 밀어내며 "나도 오빠도 아빠 물건 아니다. 맞을 이유 없다"라고 밝혔다. 주단태는 천서진 주머니에서 훔친 목걸이를 보여주며 누구 목걸이냐고 물었고, 하은별 목걸이란 걸 알게 됐다.

천서진은 새벽에 몰래 집을 나서는 하은별을 뒤쫓아갔고, 결국 하은별이 범인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하은별은 "끝났어. 난 범죄자야. 곧 경찰이 찾으러 오겠지? 내가 그냥 다 말할래"라고 했지만, 천서진은 "절대 네 인생 잘못 안 돼. 내가 그렇게 만들지 않을 거야. 내가 너 지킬 거야"라고 밝혔다. 천서진은 드레스를 불태웠다.

밤에 학교에 잠입한 오윤희, 강마리는 천서진을 발견했다. 오윤희, 강마리는 하은별 사물함까지 열었지만, 아무것도 없었다. 트로피는 주석경 사물함에서 나왔다. 하은별의 연락을 받고 온 하윤철의 짓이었다. 하윤철은 천서진에게 믿지 못하겠다고 말하며 "나한테 제일 먼저 얘기했어야지"라고 화를 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서진은 "정신 차리라고. 윤희 포기하지 않을 거야"라며 "살려줘. 우리 은별이 살려줄 사람 당신뿐이야"라며 눈물을 보였다. 하윤철은 "더 이상은 못해. 윤희한테 미안해서. 로나 누워있는 거 보면 미칠 것 같다"라고 했지만, 천서진은 "어차피 뇌사판정이라며. 살 사람은 살아야지. 윤희를 단념시키는 방법은 하나뿐이야. 석경이가 시간 벌어주는 동안 다른 진범 만드는 거"라고 밝혔다.

사물함에서 트로피가 발견된 주석경은 체포됐지만, 트로피에서 주석경의 지문은 발견되지 않았다. 오윤희는 대상 발표 직전 배로나, 하은별만 없었고, 천서진이 가져간 목걸이가 하은별 목걸이와 비슷하단 걸 알게 됐다. 오윤희는 당황하는 하윤철을 보며 '넌 그러면 안 돼'라고 생각했다.

오윤희는 하은별을 찾아가 대상 발표 직전 어디 있었는지 추궁했다. 하지만 천서진은 오윤희를 끌어냈다. 오윤희는 하은별 드레스를 눈앞에 가져오라고 했지만, 천서진은 똑같은 드레스를 가져왔다. 천서진은 하윤철에게 연락해 "제발 어떻게 좀 해봐. 방법을 찾아보라고"라고 애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청아예고 수위가 범인으로 거짓 자백을 했다. 뉴스를 본 하은별은 "왜 하필 아저씨야? 아저씨한테 미안해서 어떻게 살라고"라며 뛰쳐나갔다. 천서진은 하윤철에게 "박 씨 아저씨란 얘기 왜 안 했어? 나한테 아버지보다 가까운 사이였어"라고 괴로워했다. 천서진은 배로나가 깨어나면 안 된다고 불안해하며 "무서워 죽어버릴 것 같아"라고 했고, 하윤철은 "정신 똑바로 차려. 그래야 은별이 지킬 수 있어"라고 밝혔다.

천서진은 "정말 은별이 지킬 수 있어?"라고 물었고, 하윤철은 "내 목숨 걸고서라도 지킬 거야"라고 밝혔다. 천서진은 "배로나 죽여서라도? 대답해. 무슨 짓을 해서라도 은별이 인생 망치지 않겠다고. 당신이 못하면 내가 해"라고 밝혔다.

하윤철은 오윤희를 보며 '미안하다. 너와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가봐. 널 또 배신하는 일은 없을 줄 알았는데, 나 같은 개자식 절대 용서하지 마'라고 말했다. 이후 배로나는 사망했고, 오윤희는 배로나가 잠든 곳 앞에서 죽으려 했다. 그때 로건리(박은석)가 나타나 오윤희를 막으며 진범이 하은별이라고 밝혔다.

이후 주단태는 한 여성(이지아)을 보고 "심수련(이지아)?"이라고 했다. 여성은 다짜고짜 키스를 하며 "잘 지냈어? 오랜만이다. 주단태"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