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1124 0182021030766601124 05 0501001 6.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043058000

‘3쿠션 최대’ 3억원 주인공은 ‘스페인 영건’ 사파타…PBA 초대 왕중왕

글자크기
매일경제

다비드 사파타(블루원엔젤스)가 강동궁을 꺾고 PBA 월드챔피언십 `초대 챔피언`에 등극후 기쁨의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 블루원엔젤스팀 구단주 윤재연 블루원리조트 대표이사는 랜선응원전에 참여해 사파타를 응원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K빌리어드뉴스 박상훈 기자] 3쿠션 대회 사상 최고 상금인 3억원의 주인공은 ‘스페인 영건’ 다비드 사파타(29·블루원엔젤스)였다.

사파타는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서 열린 ‘20-21 PBA SK렌터카월드챔피언십’ 결승전서 강동궁(41·SK렌터카위너스)을 세트스코어 5:4(10:15, 15:6, 15:14, 8:15, 15:13, 8:15, 15:6, 10:15, 15:4)로 꺾고 PBA 초대 왕중왕에 올랐다. 9세트까지 진행된 결승전은 무려 4시간4분이나 걸렸다.

매일경제

다비드 사파타가 우승컵을 들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19-20시즌 6차전(SK렌터카챔피언십) 결승전서 강동궁에 1:4로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던 사파타는 1년3개월만에 설욕했다. 아울러 ‘스페인 3쿠션 젊은기수’에서 단숨에 ‘3억원의 사나이’가 됐다.

반면 개인 통산 PBA 대회 두 번째 정상에 도전한 강동궁은 준우승에 그쳤다.

우승한 사파타는 상금 3억원, 준우승 강동궁은 3000만원, 공동3위 김재근과 김종원은 1000만원을 받았다.

매일경제

PBA 월드챔피언십 "초대챔피언"에 등극 후 상금 3억원을 받은 사파타가 SK렌터카 황일문 대표와 기념촬영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서는 사와시 불루트(터키)가 PBA출범 이후 첫 ‘퍼펙트큐’(한 큐 15득점으로 세트를 끝내는 경우)를 달성했다.

가장 높은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뱅톱랭킹 톱애버리지’(상금 400만원)상은 조별 예선서 로빈슨 모랄레스(TS·JDX히어로즈)를 상대로 애버리지 2.636을 기록한 강동궁에게 돌아갔다.

매일경제

다비드 사파타가 PBA월드챔피언십 우승 후 당구 테이블에 기념 사인을 남기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파타, 4시간4분 초장기전 끝에 세트스코어 5:4 승…3억원의 사나이

첫 세트는 사파타가 1이닝부터 3-4-1연속 득점에 성공, 8:3으로 앞서가며 경기를 주도했다. 그러나 강동궁이 5이닝서 하이런 5점을 시작으로 6이닝 4득점, 7이닝서 나머지 3점을 추가하며 15:10으로 역전승을 따냈다.

2세트는 사파타가 반격에 나섰다. 2이닝부터 꾸준한 득점을 쌓으며 13:3(7이닝)으로 크게 앞서갔다. 강동궁은 1이닝부터 5이닝 연속 공타하며 부진했다. 마지막 9이닝서 사파타가 나머지 2점을 채우며 15:6으로 승리, 세트스코어 1:1을 만들었다.

기세를 몰아 사파타가 3세트 1이닝부터 무려 하이런 10점을 폭발하며 강동궁을 무섭게 몰아쳤다. 곧바로 강동궁도 1이닝 하이런 5점, 2이닝 하이런 6점을 터뜨리며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강동궁이 4이닝서 세트포인트 14점에 먼저 도달했으나, 이후 3연속 공타했다. 그 사이 사파타가 후반 뒷심을 발휘하며 7이닝 1득점, 8이닝서 나머지 3점을 채우며 15:14로 제압, 세트스코어 2:1로 앞서갔다.

매일경제

PBA 월드챔피언십 우승자 다비드 사파타(우)와 준우승자 강동궁(좌)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세트는 다시 강동궁이 살아났다. 1이닝부터 2-3-2연속 득점 이후 4이닝서 ‘끝내기’ 하이런 8점을 폭발하며 15:8로 승리, 세트스코어 2:2 균형을 맞추었다.

5세트는 사파타가 3이닝째 뱅크샷 포함 하이런 8점을 폭발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4이닝서 3득점을 추가하며 11:8로 앞서갔다. 이후 7이닝서 사파타가 3점을 추가하며 세트포인트 14점에 도달하자, 곧바로 강동궁이 뱅크샷 포함 4점을 추가하며 13점을 쌓아올렸다. 8이닝서 사파타가 기회를 놓치지 않고 나머지 1점을 추가, 접전 끝에 15:13으로 물리쳤다.

6세트는 꾸준한 득점을 쌓은 강동궁이 15:8로 제압했다. 7세트서는 사파타가 1이닝 하이런 6점을 앞세워 15:6(8이닝)으로 승리했다.

8세트는 사파타가 1이닝서 두번의 뱅크샷을 앞세워 하이런 6점을 터뜨리며 출발했다. 강동궁도 1이닝부터 1-1-4득점에 성공하며 6:6으로 추격에 나섰다. 곧바로 사파타가 4득점을 추가하자 강동궁이 하이런 6점을 터뜨리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 12:10(4이닝)으로 앞서갔다. 이후 마지막 7이닝서 강동궁이 뱅크샷 포함 3득점을 추가, 15:10으로 물리치며 4:4 동점을 완성했다.

승부는 9세트까지 이어졌다. 사파타는 1이닝서 무려 하이런 12점을 폭발하며 강동궁을 몰아쳤다. 곧바로 2이닝서 나머지 3점을 추가하며 15:4로 승리, 최종 세트스코어 5:4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매일경제

PBA 월드챔피언십 우승자 사파타와 LPBA 월드챔피언십 우승자 김세연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시상식 후 엄상필, 임정숙 등 동료 PBA·LPBA 선수들이 물을 뿌리며 사파타와 김세연을 축하해주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2년 유럽주니어3쿠션 우승…마르티네스·팔라존·앙귀타와 함께 ‘스페인 영건’

‘눈빛이 선한’ 사파타는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 하비에르 팔라존, 카를로스 앙귀타 등과 함께 PBA 무대서 활약하는 ‘스페인 영건’4총사 중 한 명이다.

올해 29세인 사파타는 20대 초반부터 촉망받는 유망주였다. 2011년 과테말라에서 열린 세계주니어3쿠션선수권 4강서 김준태(경북)에 패해 공동3위에 오르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2년 ‘유럽주니어챔피언십’서 우승, 2018년 ‘3쿠션월드컵’서 8위를 차지했다.

PBA서는 19-20시즌 6차전(SK렌터카챔피언십)서 강동궁에 1:4로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으나, 랭킹포인트 12위로 첫 시즌을 마무리했다. PBA팀리그 출범 이후 블루원엔젤스팀 소속으로 활약 중이다.

왕중왕전에는 상금랭킹 28위(650만원) 하위권으로 출발했으나, 32강 조별예전서 김현우(NH그린포스), ‘스페인 동료’ 하비에르 팔라존을 3:0, 홍진표를 3:1로 꺾고 3승 조1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16강전서는 한동우를 상대로 3:0 완승을 거두었고, 8강서는 ‘베트남 강호’ 마민캄(신한알파스)과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물리쳤다. 4강서는 김재근(크라운해태라온)을 4:1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hoonp777@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