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1625 0292021030766601625 06 0602001 6.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067400000 related

"솔로+퇴사"..홀로서기 나선, 도경완x티파니 영 ('아형')[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홀로서기에 나선 도경완과 티파니 영이 등장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도경완과 티파니 영이 홀로서기를 성공적으로 마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티파니 영과 도경완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또한 프리랜서 반대가 심했던 장윤정이 마지막 순간에 3가지만 지키라고 했다며 "밖에 나가면 정말 추울 거다. 내 명성에 무료로 업힐 생각하지 마라. 사람들의 조언에 상처 받지 마라"였다고 밝혔다.

이에 이수근은 "먼저 헤어스타일 부터 바꾸자. 너무 아나운서 같다"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먼저 홀로서기에 나선 티파니 영은 도경완에게 "팀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때 입금하는 게 중요하더라"고 조언했다.

이에 도경완은 퇴사하고 "바깥일 한지 얼마 안 됐다. 난 아직 스태프가 없다. 조금 억울한 게 큰 회사에서 연락이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동건 아나운서가 연락해 날 믿고 열심히 해"라며 응원했다고 전했다.

이후 도경완은 "나는 내 이름을 잃었다. 장윤정 남편이 됐다. 나도 익숙해져서 '장윤정 남편'으로 말하고 다녔다. 그런데 어느 순간 서운해지더라. 어떤 기사엔 '도봉완', '도경환'으로 되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서장훈은 "결혼할 때 어느 정도 예상한 거 아니냐?"고 궁금해했고 도경완은 "예상을 안 한 건 아니지만 이렇게 철저하게 주민등록만 남을 줄 몰랐다"고 대답했다.

OSEN

이어 "내 명의로 된 게 하나도 없다. 심지어 이경규 선배가 녹화 당시 '장 선생'이라고 말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장윤정 씨는 다시 태어나도 경완 씨랑 결혼한다던데? 경완씨도 할 거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도경완은 한동안 생각하다가 "그러면 나는 그냥 해야 해"라고 대답하며 "내 대답은 필요 없다. 그분이 결정하신 거면 해야지"라고 이야기했다. 서장훈은 "난 이해가 안 된다. 이거 일어날 일도 아닌데 그냥 '할 거다'라고 말하면 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장점으로 도경완은 아나운서 발음과 연광성 있는 제시어로 멘트 만들기라고 말했다. 이어 아형 멤버들과 대결했다. 타피니 영은 "물 맛을 잘 안다. 평소 연습을 많이 해서 물을 많이 마신다. 피부 관리에도 좋아서"라며 물 브랜드 맞히기에 도전했다.

티파니 영은 5가지 물을 마셨고 5개 모두 맞혔다. 이에 이수근은 "너 조만간 수자원공사에서 일하겠다"고 말했고 서장훈은 "이 정도면 다른 것도 다 맞히겠다. 절대 미각이다"라며 감탄했다.

이후 나를 맞혀봐 코너가 진행됐다. 티파니 영은 "요즘 계획하고 있는 게 있다?"고 전했다. 이에 또다시 김희철이 맞혔다. 정답은 소녀시대 데뷔 일(8월 5일)에 아형에 다 같이 출연하는 것. 이수근은 "그날 소녀시대x형님시대로 만나자"라고 대답했다.

도경완은 "최근 들은 충격적인 말은?"이라고 문제를 냈다. 이어 "길을 가다가 사람들한테 들을 거다. 비참한 말이었다"고 힌트를 줬다. 이에 서장훈이 "장윤정 애기 아빠"라며 조심스럽게 말했고 정답이었다.

도경완은 "어떤 여자분하고 부딪혔는데 그 분이 어어? 장윤정이 낳은 애기들 아빠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형, 연우 닮았다란 말도 들었다"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