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1791 1082021030766601791 06 0601001 6.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069200000 related

'괴물' 진범 이규회, 신하균·여진구에 수사 부탁…강민아 폰 켜졌다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괴물' 진범이 이규회가 신하균, 여진구에게 수사를 부탁한 가운데, 강민아의 휴대폰이 켜져 충격을 안겼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괴물' 6회에서는 이동식(신하균 분), 한주원(여진구)이 강진묵(이규회)에게 부탁을 받았다.

이날 강진묵은 경찰서에서 고개를 숙인 채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을 보며 "15, 16, 17"이라고 숫자를 세었다. 강진묵은 오지화(김신록)를 비롯해 파출소에도 김치를 가져다주었다. 강진묵은 말을 더듬거리며 "죄송하다. 제가 줄 수 있는 게 이것밖에 없어서"라고 했지만, 파출소를 나오자 표정이 달라졌고 말도 더듬지 않았다.

집 달력엔 강진묵이 매일 마주친 사람들의 인원이 적혀 있었다. 강진묵은 "오늘은 27명이나 마주쳤는데 머저리 같은 새끼들"이라며 "민정(강민아)아. 영원히 아빠랑 살아야겠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민정 실종 당일, 강민정이 반갑게 인사한 사람은 박정제(최대훈)였다. 뒤쫓아오던 오지훈(남윤수)은 이를 보고 돌아섰지만, 두 사람을 지켜보던 이가 또 있었다. 강진묵이었다. 강민정은 박정제에게 아빠가 소름 돋아서 집에 빨리 가기 싫다고 했지만, 박정제는 듣지 못했다. 강진묵은 곧장 그 길로 슈퍼로 뛰어왔고, 강민정을 감금했다. 강진묵은 모두 자신을 달래줄 때도 혼자서 소름 돋게 웃고 있었다.

강진묵은 모두를 비웃듯 한주원에게 따로 수사를 부탁했다. 이동식은 "주제 파악이 안 되냐. 강력 사건은 강력팀 담당인 거 모르냐"라고 했지만, 한주원은 "어디까지 갈 수 있냐고 물은 게 누구더라"라며 참고진술을 녹취했다. 강진묵은 저녁 7시 넘어서 강민정이 집에 왔고, 오지훈(남윤수)의 전화를 받은 게 7시 17분이었다고 밝혔다. 만양정육점에 있다가 슈퍼로 귀가한 건 23시 20분. 이동식과 같은 방향이라서 같이 왔다고. 이를 들은 한주원은 앞서 23시 이후부터는 알리바이가 없다는 이동식의 말을 떠올리며 "알리바이가 될 수도 있는데 말을 하지 않았다? 왜?"라고 생각했다.

이동식은 강진묵에게 없어진 게 뭔지 물었고, 강진묵은 휴대폰 말고는 전부 방에 있었고, 때타올만 없어졌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한주원은 '질문에 답도 안 하다가 없어진 걸 물었다?'라고 생각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박정제는 도해원(길해연)에게 휴가를 내겠다고 밝혔다. 자꾸 여자 목소리가 들린다는 것. 박정제는 "민정이 그렇게 된 것 때문에 옛날 생각이 나는 건가. 명확히 기억나는 것도 없는데"라고 했고, 도해원은 "그러게 왜 이동식 알리바이를 왜 대서는. 긴급체포된 걸 왜 꺼내준 거야"라고 탓했다. 박정제가 "그러지 말자. 아닌 건 아니잖아. 동식이 아니다"라고 하자 도해원은 "그걸 네가 어떻게 알아?"라고 의심했다.

이를 듣고 있던 이창진(허성태)은 "이동식이 범인이 아닌 거 어떻게 안 거지? 혹시 아드님이 범인?"이라고 의심했다. 도해원은 이창진에게 블랙박스 영상을 내놓으라고 말하며 "내 아들만 나온 거 아니잖아?"라고 했다. 이후 도해원은 영상에서 박정제를 지우고 오지훈만 남긴 채 제보했다. 하지만 오지훈은 그날 박정제가 강민정과 있었다고 밝혔다.

오지훈 누나인 오지화는 진실이 무엇일지 불안해하며 이동식, 유재이와 함께 있었다. 강진묵이 오자 오지화는 동생의 결백을 주장했고, 강진묵은 모든 걸 다 이해한다는 듯 오지화를 위로했다. 이를 지켜보던 이동식은 자리를 박차고 나갔고, 이후 강민정의 휴대폰이 켜졌다. 강민정의 휴대폰으로 강진묵에게 문자가 왔다. '아빠. 나 좀 꺼내줘'였다. 이동식이 범인을 밝혀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