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3661 0092021030866623661 05 0507001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5171096000

'ML 시범경기' 양현종 "설레는 마음…아직 100% 아냐"

글자크기

8일 LA 다저스전, 1이닝 1피홈런 1실점

뉴시스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 (사진=텍사스 구단 화상 인터뷰)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을 치른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긴장보다 설레는 마음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현종은 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서 1이닝 2피안타(1홈런)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8회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빠르게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았지만 DJ 피터스에게 던진 변화구를 통타 당해 솔로포를 허용했다. 이어 제임스 아웃맨에게도 안타를 맞았지만,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8회까지 진행된 이날 경기에서 텍사스가 4-3으로 이기며 양현종은 세이브를 수확했다.

양현종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긴장보다 설레는 마음이었다. 타자도 타석에 서고, 관중도 있어서 재미있게 던졌다"고 첫 등판을 돌아봤다.

투구에 대해서는 "아직 100%는 아니지만 서서히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좋아지는 부분에서 긍정적"이라고 짚으며 "처음 시작이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다음에 마운드에 올라갔을 때 내 공을 던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선수들과 좋은 경쟁을 해야 한다. 맞춰서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양현종의 투구 수는 21개. 그러나 전반적으로 변화구 제구가 좋지 않았다.

양현종은 "변화구가 전체적으로 높게 들어갔다. 직구나 밸런스가 좋지 않아 변화구가 좋지 않았다"고 아쉬운 부분을 짚었다.

그는 9일 코칭 스태프와 몸 상태를 점검하고 이후 등판 계획을 잡을 예정이다.

지난해까지 KBO리그 KIA 타이거즈에서 에이스 역할을 맡았던 그는 지난달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을 맺었다.

안정 대신 도전을 택한 그는 한국에서와 달리 불펜으로 나서는 등 새로운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양현종은 "확실히 선발보다 몸 푸는데 단점은 있지만, 경기 전 투수 코치님께서 편하게 루틴대로 준비하라고 해주셨다"며 "밸런스에 문제가 있었지만 준비과정은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선발과 불펜의 차이에 대해서는 "오늘 같은 경우에는 그 부분에 핑계 대고 싶지 않다"고 했다.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해내겠다는 의지가 드러났다.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소속에 따라 연봉이 달라지는 양현종은 빅리그 입성을 위해 이번 시범경기에서 기량을 제대로 보여줘야 한다. 정규시즌 개막까지는 채 3주가 남지 않았다.

양현종은 "개인적인 시간을 많이 줘서 단점이나 보완할 점, 전력분석을 통해 비디오를 보면서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고 준비한다면 다음 경기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했다.

이번 경쟁을 이겨내면 '메이저리거'라는 진짜 꿈에 한 발 더 가까워진다.

"가장 큰 목표는 메이저리그에서 던지는 것이다. 지금도 중요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시범경기지만 여기서 좋은 모습을 보여야 더 큰 무대에 도전할 수 있다"며 남은 스프링 트레이닝에 대해 각오를 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