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5032 0242021030866625032 05 0507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73014000

텍사스 양현종, ML 첫 시범경기서 피홈런..."다음엔 내 공 던질 것"

글자크기
이데일리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 사진=텍사스 레인저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는 양현종(33)이 첫 시범경기 등판에서 홈런을 허용했다.

양현종은 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LA다저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앞선 8회초 5번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지만 1이닝 동안 홈런 1개 등 피안타 2개를 내주고 1실점했다.

텍사스와 계약 후 첫 실전투수에 나선 양현종은 첫 타자인 우타자 셸던 노이시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이어 오마르 에스테베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 간단히 2아웃을 잡아냈다. 하지만 2사 후 우타자 D.J. 피터스에게 볼카운트 2볼 1스트라이크에서 던진 변화구가 한가운데로 몰리면서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이 됐다.

양현종은 왼손 타자 제임스 아웃먼에게도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내줬다. 다행히 다음 타자 엘리엇 소토의 빗맞은 안타성 타구를 유격수 요니 에르난데스가 전력 질주로 잡아내 양현종을 이닝을 마칠 수 있었다. 이날 경기는 8이닝 경기로 치러졌고 텍사스는 4-3으로 승리했다. 양현종에게는 세이브가 기록됐다.

이날 텍사스는 양현종을 비롯해 올 시즌 선발투수 후보들을 줄줄이 내보내 시험했다. 선발 투수 후보인 마이크 폴티네비치와 한국계 데인 더닝은 각각 2이닝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조던 라일스도 1이닝을 실점 없이 막았다. 반면 카일 코디(2이닝 2실점)와 양현종은 실점을 허용했다.

양현종은 경기 후 현지언론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긴장감보다는 설레는 마음이었다”며 “타자도 (타석에) 섰고, 관중도 있어서 재밌게 던졌다”고 했다. 이어 “시작은 좋지 않았지만, 다음에 등판하면 내 공을 던질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앞으로 3주간 경쟁을 해야 하는 처지이므로 등판할 때마다 더욱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피홈런이 유일한 흠이었다”며 “양현종이 우리가 불펜에서 본 것처럼 공을 던지고 잘 제구했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