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5508 0242021030866625508 04 0401001 6.2.6-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74706000

마클 "英 왕실, 아들 피부색 따져…극단적 선택 충동"

글자크기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영국 해리 왕자와 결혼한 메건 마클이 영국 왕실 생활을 전하며 “극단적 선택 충동까지 느꼈다”고 밝혔다. 또 왕실이 자신의 아들 아치의 어두운 피부색을 우려했다며 인종 차별 의혹을 제기했다. 마클은 백인과 흑인 혼혈이다.

마클은 7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에서 방영된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영국 왕실 생활을 언급했다.

이데일리

메건 마클(왼쪽)과 해리 왕자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순진한 상태에서 영국 왕실에 들어갔던 것 같다”며 “왜냐하면 왕실 가족에 대해 아는 것이 많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마클은 또 영국 왕실 일원이 된 이후 침묵한 채 지내야 했다면서 “난 왕실로부터 보호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왕실 기관 사람들)은 다른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거짓말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마클은 ‘자신을 해하려고 생각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왕가에서의 곤경 때문에 극단적 선택 충동을 갖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자신의 정신건강 문제와 관련해 왕실에 도움을 청했지만 아무 도움도 받지 못했다고도 전했다.

특히 그는 지난 2019년 5월 출산한 아들 아치와 관련해서는 “아들이 태어났을 때 피부색이 얼마나 어두울지 등에 대한 우려와 대화들이 오고 갔기 때문에 왕실이 아치를 왕자로 만들기를 원치 않았다”고 주장해 이목을 모았다.

그간 해리 왕자 부부와 왕실의 불화설이 끊임없이 흘러나왔고, 두 사람은 결국 지난해 1월 왕실로부터의 독립을 전격 선언했다. 현재 이들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다.

이들 부부는 이번 인터뷰의 대가로 돈을 받은 것은 없다고 했다.

앞서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CBS가 마클과의 2시간 인터뷰 라이선스 구입 비용으로 윈프리의 제작사 하포 프로덕션에 700만달러(약 79억원)에서 최대 900만달러(약 101억원)를 지불했다고 보도했다. 이 인터뷰는 해리 왕자 부부가 왕실과 결별한 이후 가진 첫 언론 인터뷰로 방영 전부터 영국과 미국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한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손자이자 찰스 왕세자의 차남으로 영국 왕위 계승 서열 6위인 해리 왕자는 할리우드 인기 여배우였던 마클과 지난 2018년 5월 결혼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