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5917 0562021030866625917 03 0301001 6.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76000000

‘IPO 대어’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 9일부터 청약… ‘현명한’ 투자법은

글자크기
세계일보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청약에 들어가면서 공모주 열풍을 불러 일으킬 전망이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달 9~10일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일반 공모주 청약에 들어간다.

앞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4~5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1000대 1 안팎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또한 국내 기관들뿐만이 아니라 해외 기관들도 참여하는 등 관심이 커지고 있다.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경쟁률은 지난해 최대 증거금을 끌어모았던 카카오게임즈(1479대 1)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공모주 열풍의 시작이었던 SK바이오팜(835대 1)은 뛰어넘는 수준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로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위탁 생산을 하는 업체다. 자체 개발한 백신 후보 물질은 임상에 들어갔고,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등 글로벌 기업과 백신 후보물질 등의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지난해 공모주 열풍을 불러온 SK바이오팜은 상장 첫날 공모가의 두 배에 시초가를 형성한 뒤 상한가까지 직행(따상)했다. 이후 이틀 더 가격제한폭까지 상승했다. 카카오게임즈도 따상 후 이튿날에도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했었다.

세계일보

카카오게임즈 코스닥 상장 첫날인 2020년 9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합인포맥스 모니터에 주가 그래프가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공모주 증거금으로는 SK바이오팜이 증거금 30조9899억원을 모으면서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두 달여 뒤 카카오게임즈가 58조5543억원을 끌어모으며 기록을 경신했다.

일반 공모주 청약을 앞둔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우 현재 증시 유동성이 풍부한 편이라 적지 않은 증거금이 몰릴 전망이다.

금융상품을 사고팔 수 있는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는 지난 4일 기준 64조5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60조4000억원이었던 카카오게임즈나 55조9000억원이었던 SK바이오팜 일반 공모주 청약을 바로 앞둔 시점의 계좌 잔고 수준이다.

공모가는 희망 공모가(4만9000원~6만5000원) 최상단인 6만5000원이 예상된다. 최상단으로 상장시 기업가치는 약 5조원에 이른다.

청약은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SK증권, 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등 6개 증권사에서 진행되며, 상장은 오는 18일로 예정돼 있다.

세계일보

특히 지난해까지만해도 청약 자금에 따라 공모주를 배정받던 것과 달리 올해부턴 제도가 개편돼 균등 배정 방식으로 달라진다. 최소 청약증거금만 있으면 모든 일반청약자에게 똑같은 공모주를 배분하는 방식이다.

이에 따라 과거 ‘빈익빈 부익부’라는 평도 있었던 공모주 청약이 보편적인 기회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청약 자금보다 신청 할 때 계좌 수가 중요해졌기 때문에 가족 계좌를 활용한 분산 청약도 하나의 전략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밖에 현명한 공모주 청약 투자를 위해서 공모가격 산정 근거를 미리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공모가격이 적정 수준에 맞게 정해졌는지 파악해야 투자 여부와 규모를 확실히 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모주는 상장 초기 다른 종목에 비해 가격 변동성이 큰 편이다. 지난해 10월 상장한 빅히트는 상장 첫날 35만원까지 올랐지만 이후 현재 주가는 15만원 전후에 머무르기도 했다.

이밖에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 결과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