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6430 0102021030866626430 02 0201001 6.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77357000

“다음주 거리두기 조정안 금요일 발표 목표…체계 개편은 독립적”(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한강공원 내 거리두기 단속 나선 여의도 안내센터 단속반 -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강사업본부 여의도 안내센터 소속 단속반원들이 공원 내 시민들을 상대로 마스크 착용을 비롯한 5인 이상 집합 금지 및 거리두기 실천 등을 지도하고 있다. 2021.3.7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 거리두기 조정안 12일 발표 목표
‘5인 이상 모임 금지’ 관련도 포함 예정
“개편안, 수도권 안정화돼야 적용할 듯”


정부가 다음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12일 발표할 전망이다.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조치는 오는 14일 종료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8일 “보통 금요일 정도에 향후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데 이번주에도 금요일(12일)쯤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사회·의료·경제 분야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 개최 일정과 관련해선 “생활방역위원회, 부처, 지방자치단체 등의 회의도 수요일 혹은 목요일쯤 예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리두기 조정안에는 전국적으로 시행 중인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관련 내용도 포함될 예정이다. 현재 직계 가족을 제외한 친구·지인 간의 만남은 4명까지만 가능하다.

정부는 단계 조정과 별도로 거리두기 체계 자체를 개편하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개편안은 현행 5단계를 1~4단계로 줄이고, 단계별 국민 행동 메시지를 명확히 한 것이 특징이다. 다만 개편안의 방향과 내용은 공개됐으나, 구체적인 적용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현재 준비하고 있는 거리두기 체계 개편과 거리두기 조정은 독립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개편 전까지는 현행 체계 내에서 환자 수 증감 등에 따라 단계를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수도권의 상황이 안정화된 이후에야 개편안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손 반장은 수도권에서 연일 200~300명대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을 언급하면서 “개편안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은 2단계, 다른 지역은 1단계에 해당한다. 수도권의 유행이 안정화되는 추세가 보여야 개편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수도권 확진자가 200명 이내 정도까지 들어와야 유행이 안정화되는 추세라고 판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주말 영향’ 사흘 만에 300명대 확진

한편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크게 감소하면서 지난 5일 이후 사흘 만에 다시 300명대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6명 늘어 누적 9만 2817명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대폭 감소하는 주말·휴일의 영향이 반영된 것이어서 확산세가 꺾였다고 단정하긴 어렵다.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보름 넘게 300~400명대에서 정체하는 양상을 나타내고 있지만, 집단감염에 취약한 요양병원과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각종 소모임을 통한 크고 작은 감염 사례도 끊이지 않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서울신문

- 18일 서울 한 임시선별진료소 바닥에 붙은 거리두기 안내문이 낡은 모습이다. 2021.2.1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