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6908 0252021030866626908 01 0101001 6.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78687000

정청래 “尹 반짝 지지율, 곧 사라질 것… 반기문도 훅 갔다”

글자크기
조선일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선두로 올라선 것을 두고 “윤석열의 반짝 지지율 1위는 조만간 가뭇없이 사라질 것”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한때 반짝 지지율 1위였던 고건 전 총리도 갔고, 김무성(전 새누리당 대표)도 갔고,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도 훅 갔다”며 이같이 적었다.

정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온종일 집안에 앉아 자신의 지지율에 취하며 정치 구상을 하고 있겠지”라며 “자신 앞에 잡혀 온 허접한 정치인들만 보았으니 자신감도 충만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세상에는 검찰에 잡혀간 정치인만 있는 것은 아니다. 내공 있는 괜찮은 정치 지도자들도 많다”고 했다.

정 의원은 대통령이 갖춰야 할 조건으로 ‘시대정신' ‘자신만의 신화' ‘역사와 민족, 민족주의에 대한 신념' ‘강고한 지지층'을 언급하며 “윤석열은 이 중에 무엇이 있느냐”고 했다.

정 의원은 “윤석열의 정치권 등장이 국민의힘에게는 재앙이 됐다”며 “‘윤석열 블로킹 효과’로 국민의힘 대선주자는 페이드아웃됐다”고 했다. 이어 “안철수도 오세훈도 홍준표도 훅 갔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후보를 못 낼 가능성이 많은데, 대선을 1년 앞둔 지금 시점에서도, 대선 경선에 들어갈 시점에서도 5% 넘는 후보가 없을 가능성이 농후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의 최악의 시나리오는 윤석열이 당분간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을 도토리로 만들다가 반기문처럼 사라지거나, 제3지대 외곽에 머물며 안철수처럼 국민의힘을 괴롭히는 일”이라며 “윤석열의 건투를 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여론조사 업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성인 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공개한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32.4%로 나타났다. 24.1%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위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