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7028 0042021030866627028 02 0201001 6.2.6-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5175875000

[앵커리포트] 백신 접종했으니 'NO 마스크'? 절대 안 되는 이유

글자크기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누적 접종자가 3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됐고, 바이러스를 막는 항체는 만들어지기 전인 지금이 역설적으로 가장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목소리가 나오는데요.

관련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국내도 백신을 접종한 뒤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나왔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 소속 간호사 A 씨,

지난달 28일 1차 접종을 받았고 이달 5일 발열 증상을 보여 검사 결과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같은 병동 근무자 조사 결과 동료 간호사 1명도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두 확진자는 지난 1일 함께 야간근무를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의료원 측은 이번 확진과 백신의 연관성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해를 위해 백신의 특성을 살펴볼 필요가 있는데요.

전통적인 백신은 바이러스를 약하게 만들거나 아예 죽은 상태로 몸에 넣어 병에 걸릴 위험을 낮추고 면역 반응을 끌어냅니다.

나아가 화이자 백신은 아예 바이러스가 아닌 유전물질의 일종을 주사해 항체 형성을 유도하는 mRNA 방식입니다.

바이러스를 아예 쓰지 않기 때문에 '비감염성' 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바이러스와 싸우는 방패, '항체' 형성에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최소 2주 이상, 특히 화이자처럼 2회 접종이 필요한 경우는 4주 간격의 두 차례 접종 뒤에도 최소 1주일은 더 지나야 완전한 효과가 나온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이재갑 /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외국의 접종 사례를 봐도 접종 이후 감염이 확인된 사례가 꽤 있거든요. (접종 전) 무증상 감염자였거나 접종 이후에 밀접 접촉하면서 감염된 사례들인데요. 접종했다고 느슨해져서 마스크 안 쓰거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안 지키게 되면 본인이 접종 이후에도 남에게 전파를 시킬 수 있는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외국 사례는 이런 우려를 뒷받침합니다.

영국은 첫 접종 2주 뒤인 지난해 12월 22일 인구 100만 명당 544명 수준이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가 지난 1월 8일에는 1,004명까지 불었습니다.

이스라엘도 첫 접종 2주 뒤인 1월 2일 726명이었던 인구 100만 명당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월 20일에는 1,179명까지 늘었습니다.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함께 백신 접종 이후 느슨해진 방역 수칙도 원인이 됐다는 분석인데요.

요즘 날씨도 풀리고 백신 접종 기대감 속 국내에서도 일부 걱정되는 모습이 조금씩 나오고 있습니다.

식사를 마친 뒤 마스크를 올리지 않거나 대담하게 벗은 채 산책하고,

"야외에서도 꼭 마스크를 해주셔야 합니다. 협조 부탁합니다."

5명 이상 붙어 앉아 음식을 나눠 먹다 단속반이 다가가자 부리나케 흩어지기도 합니다.

우리보다 앞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로첼 왈렌스키 국장.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지만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너무 일찍 해제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코로나 19 백신을 맞더라도 마스크 쓰기, 손 씻기, 거리 두기의 방역수칙은 꼼꼼히 지켜야 일상으로의 회복을 앞당길 수 있습니다.

박광렬 [parkkr08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