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7454 1192021030866627454 02 0213001 6.2.6-HOTFIX 119 연합뉴스TV 57858643 true true false false 1615179732000

안성 축산물 가공처리장서 50여명 집단 감염

글자크기
안성 축산물 가공처리장서 50여명 집단 감염

[앵커]

경기도 안성의 한 축산물 가공처리장에서 직원 50여 명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됐습니다.

검사가 계속 진행 중인 가운데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있어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강창구 기자.

[기자]

네, 경기도 안성 일죽면에 있는 축산물 가공처리장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에서 직원 51명과 접촉자 1명 등 5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곳은 소, 돼지 등 축산물을 도축하고 가공해 유통하는 도드람 엘피씨라는 곳인데 직원이 500명이 넘고 처리장을 드나드는 유통 상인들도 적지 않아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지난 6일 직원 2명이 처음 코로나19에 확진되자 방역 당국은 1차로 밀접접촉자 등 350여 명을 검사했습니다.

그 결과 직원 51명과 접촉자 1명 등 52명이 양성판정을 받은 겁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내국인과 외국인이 반반 비율인데 외국인 확진자 중 일부는 기숙사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져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실정입니다.

또 검사받은 사람 가운데 125명은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고 45명에 대해서는 재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여기에 1차 검사에서 제외된 나머지 직원들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어 감염자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앵커]

축산물을 도축하고 가공하는 곳이면 많은 유동 인구가 있을 텐데, 걱정입니다.

방역 당국은 현재 어떻게 대처하고 있습니까?

[기자]

코로나가 집단발병한 곳은 소, 돼지 등을 산지에서 수집한 뒤 도축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축산물 처리장입니다.

한돈 브랜드 도드람의 자회사로 하루 2천 마리를 처리하는데 축산물 가공공장의 특성상 밀폐된 공간이다 보니 확진자가 급속하게 퍼진 것으로 안성시와 업체 측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업체 측은 현재 건물을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가공공장 직원과 이곳을 드나든 유통상인 등 570여 명 가운데 아직까지 검사받지 않은 사람에 대해 조속히 진단검사 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경기도 안성 축산물 가공처리장에서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