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8279 0242021030866628279 03 03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81074000

탈원전 반대 민간 사찰?…성윤모 “동향 파악 차원일뿐”

글자크기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기업위원회 출석

구자근 "민간 사찰 의심 파일 상당수 발견" 주장

"원자력 발전 필요한 동향 파악할 수 있어"

이데일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탈원전 정책을 반대하는 민간단체에 대해 사찰을 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성윤모 장관은 “단순 동향 보고서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성윤모 장관은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월성1호 조기 폐쇄 등과 관련된 530개 삭제 파일 목록을 검토한 결과, 민간인 사찰로 의심되는 파일 상당수가 발견됐다’는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구 의원은 “감사원 자료로 파악된 530여개의 삭제 목록 파일 외에 민간인 사찰 의혹이 의심되는 자료들이 삭제되지 않고 더 남아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부분들이 동향인지, 사찰인지 장관이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성 장관은 “해당 자료들을 동향 보고서로 알고 있다”며 “시행 규칙에도 관련 시민단체, 주민협의체 등 관련 기관 단체 등 원자력 발전에 관한 필요한 동향을 작성하도록 돼 있다”고 답했다.

구 의원은 “해당 문건 작성 과정에서 국장과 과장이 수정 및 추가 지시한 내용이 있으며 실장급 현안 회의에서도 보고된 사항”이라며 “사찰과 동향을 구분하는 부분들을 장관이 확인해야지 보고받은 토대로 동향이라고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성 장관은 “현재 해당 자료는 재판과 관련돼 있기에 공개 할 수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과장과 국장 등이 수정안을 지시할 수 있지만 사무관이 좋은 보고서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일 수도 있다”고 답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