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8538 0102021030866628538 08 0801001 6.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81478000

표면 온도 430℃ ‘슈퍼지구’ 가까운 우주서 찾았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태양으로부터 약 250만㎞ 떨어진, 지구에서는 25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슈퍼지구 글리제 486b 상상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구 이외의 행성에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을 연구하는데 도움이 될 지구형 행성인 ‘슈퍼지구’가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슈퍼지구는 지구처럼 암석으로 이뤄져 있지만 질량은 지구의 2~10배에 이르는 천체를 의미한다. 중력이 강해 대기가 안정적이고, 화산 폭발 등의 지각 운동이 활발해 생명체가 탄생하기에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는 점 등으로 ‘슈퍼지구’라고 부른다.

독일 하이델베르크의 막스플랑크천문학 연구소와 호주 뉴사우스웨일대학 공동 연구진이 발견한 슈퍼지구 ‘글리제 486b’(Gliese 486b)는 지구에서 불과 26광년 떨어진 처녀자리에서 관측됐다.

연구진은 스페인 칼라 알토 천문대에 있는 길이 3.5m의 망원경에 장착된 분광기를 이용해 적색왜성 주변의 지구형 행성을 찾는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행성이 별 앞을 지날 때 빛의 변화를 포착하는 방식과 중력의 영향으로 별빛이 미세하게 흔들리는 것을 잡아내는 관찰 방식 등을 이용한 연구진은 천문단위로는 비교적 가까운 26광년 떨어진 곳에 암석형 행성이 존재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 행성은 적색왜성인 글리제 486를 1.467일 주기로 공전하며, 지구 크기보다 약 1.3배 크고, 질량은 2.8배 수준으로 추측됐다. 또 지구와 유사한 암석형 행성이긴 하나 표면 온도는 매우 높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서울신문

태양으로부터 약 250만㎞ 떨어진, 지구에서는 25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슈퍼지구 글리제 486b 상상도. 표면온도는 섭씨 400도를 넘을 것으로 연구진은 추측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태양으로부터 약 250만㎞ 떨어진, 지구에서는 25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슈퍼지구 글리제 486b 상상도. 표면온도는 섭씨 400도를 넘을 것으로 연구진은 추측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진에 따르면 태양과 약 250만㎞ 밖에 떨어져있지 않은 탓에 행성의 최고 기온은 섭씨 430℃에 달한다. 곳곳에 용암으로 이뤄진 강이 흐를 가능성도 있으나, 행성 전체가 용암으로 뒤덮일 정도의 고온은 아닌 만큼, 대기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고온의 표면을 가진 글리제 486b에 현재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은 낮지만, 지구와 질량 및 크기가 유사한 암석형 행성이라는 점과 대기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 등을 통해 생명체 서식 가능성을 판단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진은 “만약 행성이 표면 온도가 100℃만 더 높거나 낮았더라도 대기 관측이 어려웠을 것”이라면서 “글리제 486b는 우리가 수십 년 동안 꿈꿔오던 슈퍼지구 행성”이라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과학 저널 ‘사이언스’에 게재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