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8764 0092021030866628764 01 0101001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81889000

安 "박영선 사과에 분노…남인순·진선미·고민정 쫓아내야"

글자크기

"죄송한 마음 있다면 출마 말았어야…출마 자체가 2차 가해"

"범여권 권력형 성범죄 연이어…진영 단체들조차 침묵 카르텔"

뉴시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0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문광호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사과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진정성 없는 사과에 분노한다"고 일침을 놨다.

안 대표는 8일 오후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식 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하며 "양심이 있으면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한)' 3인방 남인순, 진선미, 고민정을 캠프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리고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출마하지 말았어야 한다. 전임시장 장례식은 물론 장지까지 따라간 사람 아니냐.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도 "대한민국의 여성 안전은 심각한 수준이다. 살인, 강도, 방화, 성폭력 등 강력범죄 피해자의 90%가 여성이다.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피해도 심각하다. 여성의 절반 가까이가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입고 있고, 대한민국 여성의 70% 이상이 범죄 피해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사회 전반의 여성 인권에 대한 의식과 안전 문제의 퇴보는 권력자의 성범죄 사건에서도 드러난다. 안희정 충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종철 정의당 대표 등 성범죄 사건이 민주당 및 범여권에서 연이어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큰 문제는 특정 이념과 진영을 함께하는 시민단체와 여성 단체들조차 침묵의 카르텔을 형성했다가, 더 나아가 '피해호소인'이란 말을 만들면서까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서슴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안 대표는 "저는 3년 전 시작 되었던 미투 운동을 기억한다. 여성들은 천년 묵은 적폐와 싸웠다"며 "그러나 그때의 '나비 한 마리의 날개짓'은 세상을 바꾸는 퍼펙트 스톰이 되지 못했습니다. 특정 세력이 미투 문제마저 진영 논리로 갈라치기하는 바람에 인간존엄의 보편적 가치를 위한 험난한 싸움이 도중에 시들어버렸다"고 했다.

이어 "저는 대한민국 여성들의 눈물, 침묵의 아우성과 함께 하겠다. 코로나19로부터 대한민국이 해방되는 날, 여성의 일자리와 안전 문제는 지금보다 훨씬 더 나아져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moonli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