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9193 0512021030866629193 01 0103001 6.2.6-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82489000

홍준표 "이재명,연애도 무상으로 하셨던 분이니"…李의 기본시리즈 비아냥

글자크기
뉴스1

20대 대선을 자신의 정치인생 종착점으로 삼고 있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차기 대선주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 비판에 부쩍 열을 올리고 있다 .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의 야심작인 '기본소득'-'기본금융'-'기본대출'이 과거 좌파진영의 '무상시리즈' 포장갈이이자 '허경영식 공약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연애도 무상으로 하는 분이니 말릴수는 없지만"이라는 말로 한 때 이 지사를 곤란하게 만들었던 '여배우 스캔들'을 끄집어 냈다.

최근 홍 의원은 차기 대권 후보중 맨 앞자리에 위치해 있는 이 지사가 더 이상 달아나지 못하도록 묶어 놓는 한편 자신의 존재감 과시하려는 듯 이 지사 공격에 집중하고 있다.

홍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의 기본시리즈는 10여년전 좌파 진영에서 들불처럼 퍼져 나갔던 무상시리즈의 이름만 바꾼 재판(再版)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무상시리즈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낙마시켰던 '무상급식'을 시작으로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시행했던 '무상교복' 등 일련의 진보진영의 정책을 말한다.

이 점을 강조한 홍 의원은 무상시리즈 원조격인 "베네스웰라의 차베스는 원유를 팔아 산업에 투자하지 않고 정유공장 조차 없이 무상 시리즈를 계속 하는 포플리즘 정치를 하다가 원유가 폭락으로 세계 최빈국으로 전락하고 자국민 10%가 해외 탈출한 참혹한 베네스엘라를 만든 일도 있었다"며 무상시리즈 종착역은 망국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 재정능력이 한계치에 달한 지금의 대한민국에서 코로나 정국을 이용하여 또다시 무상시리즈로 국민들을 현혹하는 (국가혁명당 대표) 허경영식 공약은 참으로 걱정스럽다"며 이 지사를 비판했다.

홍 의원은 한 발 더 나아가 "하기사 연애도 무상으로 하는 분이니 말릴 수는 없다"면서 "더 이상 국민들을 현혹하는 기본 시리즈를 안하는 것이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다"라고 이 지사를 돌아 세웠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