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1179 1072021030966651179 05 0506003 6.2.6-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15258920000

베일·알리 살아난 토트넘…英 매체 "버스를 세우지 않는 이유"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토트넘의 전략이 달라졌다.

토트넘은 8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홈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45점을 기록, 리그 7위를 기록했다. 4위 첼시와 승점 단 5점 차로 벌어졌다. 그러나 첼시보다 한 경기 덜 치렀기 때문에 언제든지 반전은 가능하다.

토트넘의 분위기가 좋다. 번리와 풀럼, 크리스탈 팰리스를 잡으면서 리그 3연승을 달리고 있다. 이 기간 득점포도 상당했다. 무려 9골을 넣으면서 단 2골만 내줬다. 어마어마한 화력이다.

시즌 내내 토트넘은 수비적인 축구를 펼쳤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수비 이후 역습을 통한 공격을 강조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그렇지 않다. 단단한 공격을 통해 상대를 압박하고 있다.

8일 영국 매체 '데일리 스타'에 의하면 루카스 모우라는 토트넘의 달라진 흐름을 설명했다. 이 매체는 "모우라가 토트넘이 버스를 세우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라며 "공격이 최선의 방어 수단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팀에는 뛰어나고 창의적인 선수들이 있다. 매 경기 이 선수들을 활용해야 한다"라며 "공을 갖고 공격을 한다면 우리의 위험부담을 줄이면서 승리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자신에 대한 믿음이 필요했다"라며 "토트넘에 얼마나 좋은 선수들이 있는지 알아야 한다. 프리미어리그에서 이길 수 있는 자질이 있다. 그걸 깨닫고 자신감을 가질 때 경기를 지배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시즌 내내 손흥민과 해리 케인 위주로 공격이 풀어갔다면 최근에는 가레스 베일, 델리 알리와 함께 모우라 등 여러 선수들이 힘을 보태고 있다. 옵션 자체가 확실히 많아졌다.

모우라는 10번 역할을 받아들였다. 그는 "나는 10번으로 뛰는 게 좋다. 왼쪽, 오른쪽, 중간 모두 뛸 수 있고 공도 많이 터치할 수 있다. 공격수들을 위한 상황을 만들 수 있다"라며 "그 자리를 좋아한다. 무리뉴 감독이 내게 준 자신감에 만족한다. 최선을 다하고 같은 길을 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선수들과 함께하는 건 나에게 큰 기쁨이다. 우리는 차근차근 경기를 치러야 한다"라며 "그렇다면 4위 안에 들 수 있다. 우리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제보>lm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