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2943 1182021030966652943 05 0501001 6.2.6-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5263849000

LA 다저스 감독 "아시아인 증오 범죄, 비겁하다"

글자크기

다저스 구성원에 편지 "아시아인에 코로나19 책임 돌리면 안 돼"

오마이뉴스

▲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의 인종차별 반대 주장을 보도하는 <디애슬레틱> 갈무리. ⓒ 디애슬레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를 이끄는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더욱 심각해진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와 차별에 경고를 던졌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디애슬레틱>에 따르면 9일(한국시간) 로버츠 감독은 다저스 구단의 전체 구성원에게 편지를 보냈다.

로버츠 감독은 이 편지에서 "지난 1년간 미국 내 아시아인과 태평양 섬 출신들에 대한 증오 범죄가 엄청나게 증가했다"라며 "최근에는 더욱 심각해졌고, 이런 괴롭힘은 비겁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불행히도 반아시아 정서는 미국 사회의 일부였고, 특히 큰 문제가 생길 때마다 특정 민족에게 책임을 돌린 역사가 있다"라며 "코로나19 사태는 미국 내 아시아인들 때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폭력 범죄와 차별 문화가 만연하자 이에 대해 경종을 울리고, 특히 야구를 비롯한 스포츠계가 모범을 보여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프로농구(NBA) 하부리그인 G리그에서 뛰고 있는 대만계 농구 선수 제러미 린은 자신이 '코로나바이러스'로 불린다며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다저스는 박찬호·노모 뛰었던 팀" 강조

아프리카계 미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로버츠 감독은 "나는 그동안 야구가 아닌 문제에 말하는 것을 꺼려왔지만, 최근의 사태에 대해서는 꼭 말해야겠다고 결심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다저스는 재키 로빈슨을 비롯해 한국의 박찬호, 일본의 노모 히데오, 대만의 천진펑 등 다양한 배경의 선수들이 데뷔했던 팀"이라며 "특히 어떤 팀보다 많은 아시아 선수들을 영입했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미국 내 아시아 지역 사회와 이들을 포용하는 이들과 함께 설 것"이라고 강력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로버츠 감독은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이 나라에서 벌어지는 일이 옳지 않다는 것을 인정해야 했다"라며 "내가 속한 조직에서 아시아인들을 향한 지지를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2015년 11일 다저스 감독으로 취임하면서 시애틀 매리너스를 이끌었던 일본 출신의 돈 와카마쓰 이후 메이저리그 역사상 두 번째 아시아계 사령탑이 된 로버츠 감독은 지난 시즌 다저스와 함께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윤현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