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3592 0032021030966653592 03 0303004 6.2.6-RELEASE 3 연합뉴스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15265616000

미국발 긴축 우려에 휘청이는 中증시…기술주 공포 매도

글자크기

기술주 지수,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해 약세장…텐센트 등 급락

美 국채금리 급등에 中 정책 우려까지 더해져 하락 힘 커져

연합뉴스

상하이 증권거래소가 있는 루자쭈이 금융가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의 국채 수익률(금리) 급증이 세계 자본시장에 불안감을 드리운 가운데 중국의 기술·소비주 등 성장주 주가가 급락하는 국면을 맞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국채 수익률 급등으로 인한 글로벌 유동성 긴축 우려와 자산 거품을 경계하는 중국의 정책 방향에 관한 우려가 겹치면서 다른 지역보다 중국권 증시의 조정이 한층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9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 2.30% 급락한 3,421.22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9일에도 장중 3% 가까이 폭락하는 등 계속해서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술주 비중이 높은 선전성분지수도 전날 4% 이상 폭락했다.

연합뉴스

상하이종합지수 추이
[신랑재경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8일 하루 중국 본토 양대 증시인 상하이·선전 증권거래소 상장 주식의 시가총액은 2조 위안(약 348조 원)이나 감소했다.

홍콩 항셍지수도 8일 약보합 마감했다. 지수는 9일 장중 상승과 하락을 오가고 있다.

중국권 증시 주요 지수는 지난달 18일 고점을 기록하고 나서 일제히 하락하는 추세다.

상하이종합지수와 항셍지수는 이 기간 각각 8.31%, 8.47% 하락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4.90% 급락해 약세장(베어 마켓)의 문턱에 바짝 다가섰다.

주목할 만한 특징은 작년부터 주가가 급등하면서 평가 가치(밸류에이션)가 크게 높아진 기술주와 소비주 등의 하락 폭이 이번 하락장에서 두드러진다는 점이다.

전날에도 홍콩 증권거래소의 대표 기술주 텐센트가 5%대 급락한 가운데 메이퇀(-8.37%), 샤오미(-8.59%) 등 다수의 기술주가 폭락했다.

중국 기술주만 따로 떼어 놓고 보면 이미 본격적인 약세장에 진입했다. 일반적으로 증시에서는 전 고점 대비 20% 이상 지수가 하락하면 약세장이 시작된 것으로 본다.

홍콩거래소에 상장된 대표 기술주들의 주가를 반영하는 항셍기술지수는 5일 연고점 20% 이상 하락해 기술적 약세장에 진입했다. 지금은 하락 폭이 더 커져 30%에 근접하고 있다.

선전거래소의 중소 기술주 동향을 반영하는 창업판지수의 지난달 18일 이후 하락 폭도 20%를 넘겼다.

기술주와 더불어 평가 가치가 천정부지로 오르던 소비주도 동반 추락 중이다.

상하이 증시에 상장된 최고급 바이주(白酒) 업체 구이저우마오타이는 전날 5% 가까이 떨어졌다. 이 회사 주가는 최근 한 달 사이 25% 이상 급락했다.

전문가들은 미국 국채 수익률 급등을 계기로 투자자들이 고평가 논란이 있는 기술주 등 성장주를 급히 내다 파는 '패닉 셀'(공포 매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한다.

스탠리 찬 엠파이어증권 리서치 센터장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투자자들 사이에 미국 국채 수익률과 기술주의 높은 평가가치에 관한 우려가 남은 한 강한 매도 압력이 존재한다"며 "기술주를 비롯해 평가 가치가 높은 섹터에서 시작된 집중 매도가 다른 섹터로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주요 시장 금리인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8일(현지시간)에도 장중 1.6%를 다시 넘어섰다.

아울러 중장기 정책 향배를 가늠할 수 있는 양회를 통해 중국 정부가 예상보다 낮은 경제성장률을 제시하고 주식 등 자산 시장의 거품을 걷어내겠다는 메시지를 시장에 던진 것도 중국권 증시 주가 하락의 주된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미국발 국채 수익률 급등이 세계 증시 조정에 영향을 주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경우 정책성 악재가 더해졌다는 것이다.

로이터 통신은 "성장주는 인플레이션 우려로 최근 수 주 동안 어려움을 겪었는데 중국에서는 추가로 당국이 코로나19 시대의 경기 부양책을 철회할 것이라는 우려가 성장주 패닉 셀을 불러왔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연례 전체회의가 개막한 5일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 이상'으로 제시했는데 이는 시장의 일반적 예상인 8%대보다 크게 낮은 것이다.

중국 정부는 경제성장률 목표를 이처럼 보수적으로 잡은 것 외에도 올해 재정 적자율 목표를 작년의 '3.6% 이상'보다 낮은 '3.2%가량'으로 잡는 등 경기 부양 강도를 낮추면서 비상시기 경제 정책을 평상시기 경제 정책으로 전환하는 출구 전략 실행에 나섰다.

중국의 금융 수장인 궈수칭(郭樹淸)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주석(장관급)이 2일 기자회견에서 세계 금융시장과 자국 부동산의 거품이 끼었다고 강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강력한 경고음을 냄으로써 중국의 정책 기조를 예고하기도 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