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3608 1072021030966653608 05 0507001 6.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9876545 false true true false 1615265640000

프로 선수 학폭 논란… 선수 측, “허위 사실 많아, 강경한 법적 조치도 고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현재 프로야구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A선수가 아마추어 시절 심각한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나 A선수 측은 거의 대부분이 사실과 다르다며 강력 반박하고 나섰다.

한 매체는 9일 익명의 B씨 제보를 인용, C구단 소속 현역 선수 A가 중학교 시절 후배들에게 구타는 물론 가혹한 물고문, 금전적 갈취 등을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B씨는 당시의 악몽을 여전히 잊지 못하고 있으며 결국 야구를 그만두는 계기가 됐다고 비난했다.

B씨 가족은 C구단에 해당 사실을 2월 24일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C구단은 A와 곧바로 면담을 한 뒤 훈련에서 제외한 것에 이어 귀가 조치했다. 현재 A는 선수단에서 제외된 채 머물고 있다. C구단은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도 신고하는 등 후속 대응을 이어 가고 있다. 아울러 구단 차원에서도 중립적인 잣대에서 진상 파악에 나섰다.

다만 A선수 측은 이번 보도에 대해 사실 관계가 너무 많이 다르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A선수 측 관계자는 “해당 기사는 전반적으로 B씨의 일방적인 주장을 토대로 작성된 것이다. 허위 사실이나 극도로 과장된 내용이 많다”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일부는 B씨가 스스로 인정한 부분도 있었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금품 갈취에 대해 “개인적으로 갈취는 전혀 없었다. B씨뿐만 아니라 야구부원들 모두 돈을 낸 적이 있었을 것이나 A선수가 개인적으로 취한 것이 전혀 아니고, 부원들의 필요물품을 샀을 것이다. 심지어 B씨도 야구부 헬멧 샀다고 기억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A선수 관계자는 “방망이로 엉덩이를 때린 것은 인정했다. 이에 대해서는 깊이 사과했다”면서도 “다만 중학교 3학년 선배가 중학교 1학년에게 하는 단체 훈육이 있었고, B씨가 잘못해서 그런 적도 있었다. 또한 당시 훈육은 코치들이 선배들을 훈육한 뒤, 이들에게 후배들을 훈육하도록 시키는 경우도 허다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B씨의 머리를 둔기로 때린 적은 없고, 물고문도 없었다. B씨 주변 사람을 괴롭히며 왕따를 시킨 적도 없다. 엉덩이에 피가 날 때까지 때리는 것이 일상이라고 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B씨도 본인이 이유 없이 맞은 것은 아니고, 잘못이 있어서 맞았다고 인정했다”고 반박했다.

또한 “D씨에게 칼로 위협했다고 하나, 여러 선배들이 D씨에게 짓궂은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A가 끼어 있었던 것으로 기억은 나지만, A가 이러한 장난을 주도한 적은 전혀 없다. 살충제를 입에 뿌린 적도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실제 B씨 측은 A선수가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일에 대해서도 이를 인정하면 마치 없었던 일로 해줄 듯이 하면서, 모든 통화내용을 녹음했다. 이제 보니, 이를 기사화하기 위한 악의적인 의도였다”며 향후 법적으로도 강경한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C구단도 이 내용을 전달받고 다방면에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 파악 결과 B씨는 야구를 바로 그만둔 것이 아니라 고등학교 3년 동안 야구를 계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18년전의 사실에 대해,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상황에서 진실이 어떻게 드러날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제보> skullbo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