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3822 0972021030966653822 05 0509001 6.2.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265118000

KLPGA 투어 한 시즌 최다 상금의 주인공은? 2016시즌 박성현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KL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회 수 31개, 총상금 284억 원, 평균상금 9억 원 이상'의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2021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KLPGA의 모든 기록을 집대성한 'KLPGA 데이터센터'를 통해 소개할 '2021시즌 주목할만한 KLPGA 역대기록' 시리즈에서는 이번 시즌 경신될 가능성이 큰 역대기록들을 전한다.

▲ '한 시즌 최다 획득 상금' 기록을 가진 선수는?

흔히 프로 스포츠 선수의 실력을 논할 때는 '몸값' 또는 '주급'을 바탕으로 그 선수의 능력을 평가한다. 특히 골프 선수에 있어서 상금은 불가분의 관계로, 한 선수가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는지에 대한 기준으로 해당 시즌 벌어들인 수입을 지표로 삼는다.

KLPGA에서 한 시즌에 가장 상금을 많이 번 선수는 2016년 총 13억3309만667원을 획득한 박성현(28, 솔레어)이었다. 박성현은 20개 대회에 출전해 7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두 번의 준우승 그리고 18개 대회에서 컷 통과를 하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쌓았다. 성공적인 한 해 농사를 지은 박성현은 상금왕을 비롯해 다승왕, 최저타수상, 인기상 등 4관왕에 등극했다.

2위는 2014시즌 우승 5회와 준우승 1회를 기록한 김효주(25, 롯데)가 벌어들인 12억897만8590원이다. 특히, 당시 김효주는 상금이 큰 메이저 대회(기아자동차 제28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제15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KB금융 스타챔피언십) 3승과 그해 상금액이 가장 큰 한화금융 클래식 2014(2017년 메이저 대회로 승격) 우승 등 굵직한 대회에서 성과를 냈다. 2014시즌 1인자가 된 김효주는 대상, 상금왕, 다승왕, 최저타수상 등 4관왕의 영예도 안았다.

가장 최근에 박성현의 '한 시즌 최다 획득 상금' 부문을 위협했던 선수는 2019시즌의 최혜진(22, 롯데)이다. 해당 부문 3위에 오른 최혜진은 그해 5승과 준우승 2회 그리고 모든 참가대회 컷 통과를 바탕으로 상금 12억716만2636원을 벌어들이는 쾌거를 달성했다. 최혜진은 대상을 비롯해 상금왕, 다승왕, 최저타수상, 인기상, 베스트플레이어트로피를 석권하며 뜨거웠던 한 해를 마무리했다.

▲'생애 통산 상금 획득'의 주인공은?

그렇다면 KLPGA에서 지금까지 가장 돈을 많이 번 선수는 누구일까? KLPGA '생애 통산 상금 획득' 부문 랭킹 1위는 '가을의 여왕', '장너자이저' 등 많은 별명을 보유한 장하나(29, 비씨카드)다. 2010년부터 드림투어를 포함해 총 11개 시즌을 보내며 정규투어 트로피 13개를 들어 올린 장하나는 47억5391만46원의 상금을 벌어들였다. 장하나는 "지난해 내가 '생애 통산 상금 획득' 1위라는 것을 알았다. 운동선수로서 한국 최고라는 점에 자부심을 느낀다. KLPGA 대회에 참가할수록 역사도 함께 바뀌니 앞으로도 더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장하나는 2013시즌 세 번의 우승을 통해 대상과 상금왕 타이틀을 받기도 했다. 2014시즌 두 개의 트로피를 자신의 진열장에 추가한 장하나는 2015년에 LPGA투어 진출을 선언했다. 비록 장하나는 미국을 주 무대로 선택했으나, 2015시즌에도 KLPGA 5개 대회에 참가해 우승 2회와 준우승 1회 그리고 그 외 2개 대회에서 모두 톱5에 드는 화려한 기록을 만들어냈다. 2016년에도 국내 2개 대회에만 출전했음에도 불구하고 '생애 통산 상금 획득' 부문에서 1위라는 점은 놀라움을 자아낸다.

장하나에 이어 '생애 통산 상금 획득' 2위에 올라있는 선수는 고진영(26, 솔레어)이다. 현재까지 33억3606만8583원을 획득한 고진영은 LPGA를 주 무대로 선택해, 앞으로 두 선수의 간격은 더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3위는 31억6388만3865원을 획득한 이정민(29, 한화큐셀)이 차지했다. 이번 시즌 KLPGA투어에 참가하게 될 이정민이 약 1억7300만 원 이상의 상금을 획득할 시, 2위까지 도약할 수 있다. 이미 이정민의 꾸준한 실력은 'K-10클럽' 가입을 통해 증명된 바 있다. 정규투어에서 11개 시즌을 참가한 이정민의 연 평균 상금액은 약 2억8000만 원으로, 2021시즌 이정민은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올 시즌 KLPGA 무대에서 샷을 선보일 장하나의 '생애 통산 상금 획득' 50억 원 돌파 여부 그리고 이정민이 직면할 도전에 많은 관심이 모인다.

▲누구보다 빠르게 상금을 벌고 있는 선수는 누구?

KLPGA투어 입회 후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많은 상금을 획득한 기록을 보여주는 '통산 최단기간 상금 획득' 부문은 2017년 KLPGA 골프팬 앞에 깜짝 등장해 'KLPGA 슈퍼루키' 계보를 이은 최혜진의 이름으로 도배됐다.

획득상금 '26억' 구간까지 단 '10억' 부문을 제외하고 모두 휩쓴 최혜진은 2017년 아마추어 2승 이후 KLPGA 정회원이 된 8월 말부터 상금을 차곡차곡 쌓았다. 입회 2개월 12일이 지난 시점에 최혜진은 4개 대회에서 누적 상금 1억을 누구보다 빠르게 돌파했고, 그해 12월에 열린 '효성 챔피언십 with SBS'에서 우승하며 상금 2억을 넘어서는 놀라운 기록을 만들었다. 1996년 세워지고 약 10년간 깨지지 않던 박세리(44)의 '1억' 기록 (4개월 22일만에 달성) 과 '2억' 기록(5개월 26일만에 달성)이 최혜진에 의해 경신됐고, 최혜진은 단숨에 차세대 스타로 거듭났다.

최혜진의 등장 전에는 '3억' 이상의 상금 부문 대부분은 김효주가 보유했다. 2013시즌 KLPGA투어에 혜성처럼 나타난 김효주는 박세리의 기록 외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고, 이어 김효주의 '슈퍼루키' 계보를 잇게 된 최혜진이 매 시즌 성장하며 김효주의 '통산 최단기간 상금 획득' 기록을 갈아치웠다. 최혜진은 "몰랐던 기록이라 신기하고 기분이 좋다. 하지만, 특정 기록을 의식하면서 플레이하는 것보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다 보면 또 다른 새로운 기록이 탄생할 것"이라는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2020시즌까지 약 3년 2개월 만에 26억8803만1042원의 상금을 누적한 최혜진이 지금의 상승세를 유지한다면 앞으로 '27억'부터 '32억'까지의 기록을 보유 중인 고진영의 기록에 도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